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타민·식이섬유가 '한잔'에…프리미엄 청국장 가루 눈길

최종수정 2016.01.23 13:57 기사입력 2016.01.23 13:57

댓글쓰기

퍼빈모델 강예빈

퍼빈모델 강예빈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청국장은 삶은 콩을 고초균으로 발효시켜 만드는 우리나라의 전통식품이다. 항암효과를 비롯해 당뇨병·치매·뇌졸증·고혈압 예방효과가 탁월해 '건강 지킴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기도 하다.

이같은 효능을 가진 청국장을 가루 형태로 만들어 간편한 아침대용식이나 영양간식으로 섭취할 수 있게 나온 제품이 눈길을 끌고 있다. 100년 이상의 경험에서 축적된 발효방법을 사용해 청국장 특유의 냄새를 없애고, 맛과 영양이 좋아진 점이 특징이다.

'102식품(http://www.ferbean.com/)'이 선보인 청국장 가루 '퍼빈'은 동의보감·본초강목에서 약콩으로 불리는 국내산 쥐눈이콩을 원재료로 했다. 식이섬유·섬유질과 비타민 D·E, 고초균, 레시틴, 철분, 아미노산, 이소플라본 등이 풍부해 면역력과 항암효과에 탁월하다.

회사측은 "노란콩이나 일반 검정콩, 유전자 변형콩, 중국산 저가콩을 일체 사용하지 않아 믿을 수 있는 제품"이라며 "엄선한 국내산 쥐눈이콩만을 사용했다"고 자신했다.

102식품은 광주의 무등산 끝자락 청정지역 '청옥골'에서 고(故) 전양님 할머님이 설립해 104세까지 며느리인 문옥희 대표와 운영해 왔다. 102세 때 며느리의 맛을 인정하면서 '102식품'이라고 사명을 지었다. 현재는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친손자 김우영 대표가 '한국의 맛을 세계로 알리겠다'는 기치를 내걸고 회사를 경영하고 있다.
김우영 대표는 "퍼빈은 향이나 색소, 감미료 등 인공적인 요소는 전혀 함유되지 않아 영양 보충이 중요한 어린이부터 임산부까지 모두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며 "102식품은 3대째 전통식품만을 만들어온 대한민국의 자존심"이라고 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