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 세금 어디 쓰였나’ 알 수 있는 사이트 ‘소세지’ 열렸다

최종수정 2016.01.21 16:36 기사입력 2016.01.21 16:36

댓글쓰기

소세지 참여연대 사진=소세지 홈페이지

소세지 참여연대 사진=소세지 홈페이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내가 내는 세금이 어디에 쓰이는지 알 수 있는 곳이 생겨 화제다.

참여연대 조세재정개혁센터는 소득에 따라 개인이 낸 실제 세금 액수와 세금이 실제 어디 쓰였는지 확인할 수 있는 '소세지(소득·세금·재정지출)'를 개설했다고 21일 밝혔다.
(www.peoplepower21.org/sosegi)사이트에 들어가 자신의 한해 소득을 입력하면 자신의 소득분위와 실제 낸 세금의 액수·비율, 분야별 세출, 특정 사업에 투입된 액수 등이 2013년 국가결산자료 등을 기준으로 자동 계산돼 나온다.

세금이 공공행정·교육·국방 등 분야별로 얼마씩 쓰였는지와 특정 사업별로 '4대강 추가보수'에 33원, '민자사업 수입보장'에 507원, 미군 방위비 분담금 미사용분으로 91원, '자원외교'에 260원이 각각 투입됐다는 사실도 알려준다.

참여연대는 이 사이트를 통해 우리 사회 구성원들의 전반적인 소득 수준이 우려스러울 만큼 낮고 상·하위 격차가 크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소개했다.
또 연수입 1억원인 사람도 실효세율 8%대의 세금을 내는 등 전반적으로 보편과세 세율이 낮다고 지적하며 "복지 확충을 위해서는 법인세를 정상화하고 소득세의 누진성을 높이는 조치와 함께 장기적으로 보편과세의 합리적 조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