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물의혹' 삼국유사, 도난품으로 확인됐다는데…

최종수정 2016.01.21 15:41 기사입력 2016.01.21 15:41

댓글쓰기

삼국유사 사진=코베이 홈페이지

삼국유사 사진=코베이 홈페이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경매에 매물로 나왔다가 장물 의혹이 불거진 삼국유사 권2 '기이편'이 도난품으로 최종 확인됐다.

문화재청은 20일 삼국유사 경매를 위탁받았던 경매회사를 찾아가 감정한 결과, 1999년 도난 문화재로 신고된 것과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문제의 삼국유사는 현재 보물 419-2호로 지정된 성암고서박물관장본과 동일본으로 추정되며 20일 서울 종로구 수운회관에서 열린 경매에 출품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매 전날인 19일 해당 작품이 1999년 도난 신고된 '대전 삼국유사 목판 최초 인쇄본'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경매는 중단됐다.

문화재청 도난문화재정보에 따르면 대전 삼국유사목판 최초인쇄본 등 13점이 원 소장자의 자택에서 도난당했다. 경매사는 자체 확인을 거친 뒤 20일 문화재청에 삼국유사의 소유권에 문제가 있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삼국유사가 도난된 정확한 경위와 현소장자가 이를 입수하게 된 과정 등을 조사하고 있다. 현 소장자는 이 작품을 시장에서 정상적인 가격을 치르고 구입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