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가족 살해 후 투신한 40대 가장, 범행 동기는 ‘불면증’

최종수정 2016.01.21 15:38 기사입력 2016.01.21 15:38

댓글쓰기

경기도 광주시 한 40대 가장이 부인과 자녀 2명을 살해한 뒤 투신한 현장.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광주시 한 40대 가장이 부인과 자녀 2명을 살해한 뒤 투신한 현장.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경기도 광주시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3명을 살해한 뒤 투신해 숨진 40대 가장이 "불면증 때문에 살해했다"라고 말해 충격을 주고 있다.

21일 광주경찰서는 숨진 A(48)씨가 투신 직전인 오전 9시께 112로 전화해 "내가 부인을 망치로 때렸고 아이 2명도 살해했다"고 자수하면서 "불면증 때문에 아이들을 살해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집 안을 수색한 경찰은 거실 서랍장에서 A씨가 복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수면유도제를 발견했다. 또 A씨가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잠을 못 이루겠다. 잠을 못 자니 밤이 무섭다. 약을 먹었는데 그게 잘못된 것 아닐까"라는 등의 글이 적혀 있는 노트도 발견했다.

노트의 작성 시점을 특정하지 못하지만 경찰은 이와 관련해 A씨의 범행이 우울증 또는 불면증 등의 심리적인 불안 증세와 연관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A씨의 진료기록을 확인하고 있으며 "평소 우울증을 앓아왔다"는 주변인의 진술에 대한 진위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투신한 A씨와 살해된 부인(42), 아들(18), 딸(11)의 시신을 부검할 방침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