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그날의 분위기’ "오늘 그쪽이랑 자려고요"…로맨스냐, 성희롱이냐

최종수정 2016.01.21 10:40 기사입력 2016.01.21 10:39

댓글쓰기

영화 '그날의 분위기' 포스터. 사진=영화 '그날의 분위기' 측 제공.

영화 '그날의 분위기' 포스터. 사진=영화 '그날의 분위기' 측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영화 '그날의 분위기' 속 장면을 놓고 네티즌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지난 14일 개봉한 영화 '그날의 분위기'는 20대 젊은이에게 적극적인 연애를 주문하는 영화다. 문제가 된 장면은 부산행 열차에 나란히 앉게 된 재현(유연석 분)이 수정(문채원 분)에게 "저, 오늘 웬만하면 그쪽이랑 자려고요"라고 직설적으로 말하는 부분이다. 수정은 "저 그런 여자 아니거든요!"라고 반응한다.
누리꾼 사이에선 이 같은 장면에 대해 성희롱이나 데이트 폭력을 '로맨스'로 묘사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있다. 여성에 대한 남성의 그릇된 시각을 담고 있다는 데 따른 의견이다.

영화정보 서비스 사이트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도 비난 댓글이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이렇게 작업해서 성공하는 걸 보여주니까 그게 되는 줄 알고 현실에서도 이 따위로 작업한다. 성희롱은 범죄"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성희롱과 성추행의 피해자를 단지 놀림감과 장난으로 끝까지 일관한다는 점에서 분노케 한다"며 "보는 내내 불쾌했다"고 반응했다.

이에 비해 황진미 평론가는 한 칼럼에서 이 영화가 "여성 중심의 서사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영화가 남성 중심의 서사를 구사했다면 남자의 작업에 여성이 넘어올 수 있느냐 없느냐를 게임처럼 다루거나, 처음에는 거부하다가 응하는 여성을 ‘할 것 다 하는 내숭녀’로 규정하거나, 수정을 재현의 수많은 여성편력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는 재연의 뒷담화를 후기로 달았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영화는 재현이 아닌 수정을 주어에 놓으면서 낯선 남자의 제안에 마음이 흔들리고, 이를 통해 정체되었던 자신을 딛고 새롭게 도약하는 여성의 성장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정답이 없는 논쟁이 지속됨에 따라 영화에 대한 세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