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홍섭 마포구청장,서울시 예산 1447억원 확보한 이유?

최종수정 2016.01.21 10:59 기사입력 2016.01.21 10:59

댓글쓰기

마포구 예산의 29%, 총 91개 사업…마포 형질 바꾸는 성장동력 될 것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박홍섭 마포구청장이 올해 1000억대 서울시 투자 지원을 등에 업고 성장동력 창출에 힘찬 시동을 걸어 화제다.

올해 서울시 예산 중 1447억이 마포구에 투자되는데 이는 마포구 올해 예산 4983억 원의 29%에 이르는 규모다. 사업만도 총 91개 사업에 이른다.
박홍섭 마포구청장

박홍섭 마포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마포구는 지난해 5월부터 대규모 지역 현안 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서울시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구의 주요 시책 사업 당위성과 필요성을 설득해 왔다.

마포구 소속 서울시 의원들 가교역할도 큰 보탬이 됐다.

마포구 공덕동과 연계된 서울역 고가도로 공원화와 관련, 공덕동 일대 영세 봉제업체들의 자생력 확보를 위해 마포구는 물론 지역 출신 시의원들이 적극 나서 봉제지원센터 건립 예산 확보에 주력했다.
또 이 일대 주차난에도 불구 구의 열악한 재정여건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주차장을 확충하기 위해 봉제지원센터와 공영주차장을 함께 갖춘 복합시설로 조성해 줄 것을 서울시에 요청했다.

올해 서울시 예산이 집중 투입되는 주요 사업을 마포구의 성장 거점인 상암DMC, 홍대, 합정, 공덕 등 4개 권역별로 보면 정부의 ‘아시아판 실리콘밸리’ 육성계획이 발표된 '상암DMC 권역' 경우 ▲주경기장 756석 규모의 e스포츠경기장 및 영상편집센터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융·복합 콘텐츠 관련시설 ▲오는 6월 송출 개시를 목표로 한 ‘교통방송’ 이전 등이 있다. 또 ▲서울월드컵경기장을 보유한 축구의 메카로 서 월드컵공원 내 노을공원에 축구장 등을 갖춘 노을시민 친환경 생활체육공원 조성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이를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가 추진된다.

그 외도 ▲난지한강공원 마리나 기반시설 조성지 내 수상레포츠 통합센터, ▲문화비축기지로 변신 중인 매봉산 석유비축기지 등 관광 인프라가 확충된다.

홍대·합정권역은 ▲ 홍대입구역 사거리 서교 지하보도(현재는 폐쇄)를 예술인들의 아지트로 꾸미는 홍대 지하보도 문화창작공간 조성 ▲‘응답하라 1988’의 촬영지로 최근 더 알려진 최규하 전대통령 가옥 내부 보수 ▲김대중기념관 연계 서교 경관광장 조성 등이 포함됐다.

공덕권역은 ▲옛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전 부지에 조성되는 서울창업허브 건립 ▲서울역 고가도로 공원화에 따른 서북권 봉제지원센터 조성 및 공영 주차장 확충 ▲서울가든호텔 뒤편 도화길 전선 및 통신선 지중화 사업 ▲도화동 상점가 표석 및 야외무대 설치 등 일자리 창출과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한 사업에 눈에 띈다.

마포구가 물질적 풍요와 정신적 풍요를 고루 갖춘 ‘교육문화도시’로의 도약을 꾀하고 있는 가운데 민선6기 마포구 최대 역점사업인 마포중앙도서관 및 청소년교육센터는 올해 건축 구조물 골조공사와 장서 구성, 공간 디자인, 정보화시스템 구축 등 마포 대표도서관으로서의 면모를 갖춰 나가게 된다.

또 ‘연트럴파크’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서울시민이 선정한 ‘2015년 서울시 10대 뉴스’중 2위로 꼽힌 경의선숲길공원과 이를 상암DMC까지 연장하는 경의선 선형의 숲 조성 등도 차질 없이 추진된다.

분야별 주요시책 사업비 내역은 ▲문화·체육·교육분야 11개 사업 90억원 ▲공원녹지분야 28개 사업 415억원 ▲교통·토목·치수분야 35개 사업 392억원 ▲도시·산업·환경·청소분야는 10개 사업 385억원 ▲기타로는 7개 사업 165억원이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마포구는 장기적으로 도시의 형질을 바꿀 수 있는 다양한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가는 중”이라며“백지장도 맞들면 낫다는 말처럼 서울시와 마포구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더욱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