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청, 中ㆍ동남아 현지 창업활동 지원

최종수정 2016.01.21 12:00 기사입력 2016.01.21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중기청은 중국, 베트남, 미얀마, 태국, 캄보디아 등 5개국에서 창업을 희망하는 소상공인 예비창업자 70명을 국가별로 선발해 창업활동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지원 내용은 현지에서 창업활동에 필요한 정책ㆍ제도와 창업환경ㆍ시장성 조사, 주요상권ㆍ점포 탐방, 사무공간, 현지 파트너 연결 등이다.
외식ㆍ의류ㆍ도소매ㆍ인테리어 등 소상공인 영위업종이 지원대상이며, 지원기간은 6주다. 이 기간동안 현지에서 창업활동을 하는데 필요한 기본적인 숙식은 지원하지만 왕복항공료, 교통비 등은 교육생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중기청은 이같은 내용의 '16년 소자본 해외창업 지원계획'을 마련해 다음달 업무수행 위탁기관을 공모해 선정하고, 국가별 교육생은 3월과 5월 중 별도 공고를 통해 상ㆍ하반기 대상자를 선정해 지원한다. 선발된 교육생은 40시간의 국내교육을 거쳐 6주간 해당국의 현지에서 창업 활동을 하게 된다.

이 사업에 참여 하고자 하는 해외 예비창업자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semas.or.kr)를 통해 공고문을 확인하고 메일이나 팩스로 접수하면 된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