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차례상 차리려면…서울 26만원·전국 평균 23만원 든다

최종수정 2016.01.21 10:27 기사입력 2016.01.21 10:27

댓글쓰기

자치구 별로도 차례비용 큰 차이…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이 저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올해 서울에서 설 차례상을 차리려면 약 26만원이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형마트보다는 전통시장에서 구매하는 편이 저렴하고, 자치구별로는 강남권의 평균비용이 높았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서울시내 25개 구 전통시장 50곳, 대형 유통업체 15곳, 가락시장을 대상으로 설 수요가 많은 36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25만7234원으로 지난해(24만7976원)보다 3.7% 올랐다고 21일 밝혔다.
대형 유통업체는 31만5980원으로 전통시장이 18.6%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락시장 소매가격은 22만7635원 수준이다. 강남과 송파, 영등포구가 평균 27만원대로 집계됐고 도봉과 마포, 구로구는 평균 23만원대로 나타나 자치구에 따라 차례 비용이 큰 차이를 보였다.

가격 상승에는 지난해 대비 사육 두수가 줄어 16% 가량 값이 오른 소와 돼지 육류의 인상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과일류는 전체 생산량은 많지만 명절용 대과가 부족해 소폭 상승세를 보였다. 참조기는 어획량 증가와 정부 비축물량 방출로 지난해 3마리 1만4772원에서 올해 1만2600원으로 오히려 가격이 떨어졌다.

전국 평균 비용의 경우 전통시장 기준 23만2138원, 대형유통업체 기준 32만9384원 선이다. 최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전국 17개 지역 전통시장과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설 차례상에 오르는 29개 성수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전통시장과 대형유통업체에서 준비하는 설 차례상 비용은 각각 전년보다 4.9%, 5.3% 올랐다.
한편,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홈페이지(www.garak.co.kr)에 설 명절 성수품 가격지수와 주요 품목 거래 동향을 공시하고, 다음 달 1일 다시 한 번 설 차례상 구매비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