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국 등 30개국 공무원, 재정성과관리제도 배운다

최종수정 2016.01.20 13:47 기사입력 2016.01.20 13: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기획재정부는 태국 등 아태재정협력체(PEMNA) 회원국 공무원 30여명이 21~22일 연구방문을 한다고 밝혔다.

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 동티모르 등 재정개혁을 준비하거나 진행중인 국가 공무원이 참석해 한국 재정성과관리제도와 국가재정운용계획 운영 경험을 전수받을 예정이다.

이들은 사전에 70여개의 질문을 한국 측에 전달하는 등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재정개혁 과정에서의 재정당국과 일선부처의 역할분담, 새로운 제도 도입에 따른 변화관리 전략, 제도의 실효성 제고방안 등에 관심을 표했다.

또 조세재정연구원과 한국개발연구원에 직접 방문하여 제도운영의 보다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볼 예정이다.

우병렬 재정성과심의관(PEMNA 운영위원장)은 "도입한지 얼마 되지 않은 재정성과관리제도는 2011년 OECD 평가에서 회원국 중 1위를 기록할 만큼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회원국들이 재정 개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마주치는 실무적인 어려움을 해결하는데 큰 도움을 얻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PEMNA는 세계은행(WB)과 아·태지역 14개 회원국이 재정정책·제도에 대한 역량 강화와 경험 공유를 목적으로 2012년 출범한 재정협력체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