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3개국 중 수입산 과일·돼지고기·와인 韓 가장 비싸

최종수정 2016.01.20 13:34 기사입력 2016.01.20 13:34

댓글쓰기

-소비자시민모임 13개국 현지 판매가 분석
-칠레산 수입와인 韓 가장 비싸…수입 맥주 8종 모두 세계 4위 수준
-수입과일 9개 제품 모두 13개국 중 비싼 순위로 3위 내 포함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국내에서 판매되는 수입 과일·와인·맥주 등의 가격이 다른 나라들과 비교해 세계 1~2위를 다툴만큼 크게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소비자시민모임에 따르면 지난해 6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13개국 주요 도시 현지 백화점,마트, 슈퍼마켓에서 주요 수입식품과 농축산물 등 35개 품목의 판매가를 조사한 결과, 한국의 수입 청포도와 와인, 자국산 삼겹살 가격 수준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 청포도는 미국산 탐슨 시들리스 800g, 와인은 칠레산 몬테스알파 까르네쇼비뇽 2011년산, 삼겹살은 냉장육 1㎏을 기준으로 비교됐고, 환율은 지난해 6~12월 평균값이 적용됐다.

한국에서 미국산 청포도는 7900원으로 미국 현지 가격(4069원)에 비해 두 배에 달했다.

와인은 3만8875원으로 5번째로 비싼 네덜란드(2만2681원)와 비교해도 71%나 비쌌다. 국산 삼겹살 가격(2만7930원)도 13개국 중 1위로, 중국(1만4679원)에 비해 두 배 차이가 났다.
자국산 소고기 등심(스테이크용 냉장육 1㎏), 수입 등심(스테이크용 냉장육 1㎏), 필리핀산 바나나(한 다발), 미국산 오렌지(1개), 미국산 자몽(1개), 코카콜라(1.5ℓ), 펩시콜라(1.5ℓ), 맥주 하이네켄(330㎖), 밀러(355㎖) 등의 경우 한국내 판매가격이 13개 나라 가운데 두 번째로 비쌌다.

특히 수입 맥주 하이네켄의 한국 판매가(2016원)는 네덜란드 현지가격(729원)의 약 2.9배, 미국 브랜드 밀러 맥주의 한국 판매가(2203원)도 미국 현지가(960원)의 약 2.3배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시민모임 관계자는 "13개국 주요 도시에서 농축산물(수입 과일 포함), 식품, 수입 맥주 가격 등을 조사해 국제 물가를 비교한 결과, 한국이 35개 제품 중 31개 제품에서 가격 상위 5위 안에 들었다"며 "전반적으로 한국의 농축산물, 식품 등의 가격이 13개국 중 비싼 편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