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상정 "文·安, 선거용 연대 넘은 야권 정책연대 나서자"(상보)

최종수정 2016.01.20 10:33 기사입력 2016.01.20 10:33

댓글쓰기

범야권 전략협의체 구성 제안…모든 야권 세력 만날 것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유제훈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0일 야권 전체에 민생과 정권교체를 위한 정치연합을 제안했다. 민생살리기 야권공조로 야권 정당간 신뢰를 쌓은 뒤 정권교체 연합으로 발전시키자는 구상도 소개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아시아경제 DB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아시아경제 DB


심 대표는 이날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모든 야당이 혁신과 민생, 정권교체를 말하고 있지만 이 말이 진정성을 가지려면 국민들이 집권세력의 실정을 제대로 심판하는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며 "야권의 분열로 집권당의 압승과 장기집권을 허용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그는 "야당들에게 민생과 정권교체를 위한 정치연합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야권연대 논의에 본격적으로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야권연대의 방향에 대해서 심 대표는 "총선 후보단일화에 맞춰진 야권연대는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할 것"이라며 "야권연대의 중심은 '민생살리기'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그는 "제정당간 공동공약으로 민생회생의 희망을 만들어야 한다"며 제안했다. 기존의 후보 단일화를 넘어 야권 전체의 공동 공약을 제시하자는 것이다.

이를 위해 심 대표는 "'범야권 전략협의체' 구성을 추진하겠다"며 "오늘 이후로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국민회의 등 야권 제정당과 야권 지도자들을 만날 것"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전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개한 야권 연대 논의에 대해서도 "총선 후보조정을 넘어 국민을 위한 야권연대가 될 수 있도록 포괄적이고 조직적인 논의가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수용의사를 밝혔다.

아울러 야권연대에 대해 거부 방침을 밝히고 있는 안철수 의원을 향해 "다원화된 정당간의 협력과 경쟁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지 않고서 양당체제를 넘어설 수 없다"며 "창당에 바쁘겠지만 정권교체에 대한 국민적 열망 부응해 저의 정치연합 구상에 동참해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총선승리도 정권교체도 국민들에게 야권의 비전을 먼저 보여줄 때 가능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