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의회 여성가족교육협력委 "굴욕적 위안부협상 폐기"촉구

최종수정 2018.08.15 00:16 기사입력 2016.01.18 13:58

댓글쓰기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18일 광주 나눔의 집을 방문해 위안부 할머니들과 함께 위안부 협상 폐기 등을 촉구하고 있다.

[아시아경제(광주)=이영규 기자] 경기도의회 여성가족교육협력위원회 소속 야당 의원들은 "굴욕적인 위안부 협상을 즉각 폐기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도의회 여가교육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8일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에서 성명서를 내고 "정부가 피해 당사자인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철저히 배제한 체 비밀리에 협상을 졸속으로 처리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협상의 즉각 폐기와 피해 할머니들에게 사과하라"고 정부를 압박했다.
이들은 또 "최근 아베 총리의 발언과 언행 등을 볼 때 사과의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으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피하기 위한 일본과 외교적 성과를 얻기 위한 박근혜 정부의 밀실 합의가 만들어 낸 작품"이라며 "일본 제국주의로 인해 피해를 입은 세계의 모든 여성들이 참여하는 국제기구 설립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성명서를 낭독한 정대운의원은 "정부의 성급하고 미숙한 협의로 인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더 큰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면서 "정부는 하루빨리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 협상을 원점에서부터 재검토 하고 피해 할머니들이 원하는 진정한 사과와 법적 보상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정대운, 박옥분, 김미리, 조광희, 진용복 도의원과 경기도 청소년 독도역사수호단 학생과 학부모 13명이 참석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