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경기도 누리과정 2개월치 910억 편성…도의회 제출

최종수정 2016.01.12 11:34 기사입력 2016.01.12 11:34

댓글쓰기

경기도청

경기도청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사업) 중 어린이집 2개월분 910억원을 담은 수정예산안을 마련, 12일 경기도의회에 제출했다. 도의회는 13일 올해 예산안 심의를 위해 원포인트 임시회를 연다.

경기도는 남경필 경기지사가 누리과정 예산 지원 중단에 따른 보육대란을 막기 위해 최소한의 누리과정 예산을 부담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가운데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수정예산안을 마련, 이날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정예산안은 지난해 11월 경기도가 도의회에 제출한 '2016년도 예산안'보다 2000억원이 늘어난 19조8055억원이다. 도는 늘어난 2000억원은 지방세 추가분으로 충당하고, 이 가운데 교육협력국 교육협력사업에 2개월분 누리과정 예산 910억원을 편성했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가 허리띠를 졸라매서 보육예산을 마련한 만큼 이제는 도의회와 더불어민주당, 경기교육청이 도내 35만 아동과 학부모에게 답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는 이번 예산안이 가결된 뒤 오는 2월말까지 누리과정 예산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3월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나머지 예산을 확보하기로 했다.
앞서 남경필 지사는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통해 "우선 최소한의 예산을 세워 보육대란의 급한 불은 끄고 중앙정부, 국회, 교육청과 해법을 찾는데 힘을 모으자"며 "최선을 다한 이후에도 문제 해결이 안 되면 도의회와 협의해 경기도가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올해 누리과정 예산 1조559억원 중 유치원분 5100억원만 본예산에 잡고 어린이집분 5459억원은 편성하지 않은 채 도의회에 넘겼다. 하지만 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은 도교육청이 편성한 유치원 누리과정 예산마저 전액 삭감했다. 이에 따라 현재 도의회에 올라간 올해 예산에는 누리과정 예산이 한 푼도 없는 상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