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뉴스테이 연계형 정비사업자 경쟁률 6대1

최종수정 2016.01.17 11:00 기사입력 2016.01.17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올해 뉴스테이 연계형 정비사업자 선전 경쟁률이 6대1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17일 뉴스테이 5만가구 사업부지 확보 계획 후속으로 뉴스테이 연계형 정비구역 공모 접수한 결과, 전국에서 5만4000가구 정도를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인 총 37개 정비구역을 접수했다. 이에 따라 선정 경쟁률은 6대1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이번 공모에서 뉴스테이 1만가구 내외를 공급할 수 있는 수준으로 5~6개 구역을 선정할 계획이다. 올해에는 전년 시범사업 접수량 19개 구역의 2배 가까이 접수되는 등 뉴스테이 연계형 정비사업에 대한 높아진 관심이 반영됐다.

이번 공모에 참여한 37개 정비구역 가운데 서울 및 수도권에 위치한 정비구역은 총 22개 구역으로 전체의 60%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에서는 충청권 8개 구역, 영남권 7개 구역이 공모에 참여했다.

특히 청천2 재개발 구역과 십정2 주거환경개선사업 구역에서 성공적으로 사업을 진행한 인천은 전국 지자체에서 가장 많은 총 14개 구역이 응모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공모에 참여한 37개 정비구역의 사업 정체 기간은 평균 7.2년으로 대부분 주거환경이 열악하고 거주자 중 수급자 및 차상위 소득자비율도 상대적으로 높은 실정이다.

국토부는 대부분 원도심으로 구역 반경 2㎞ 내에 지하철, 기차역 등이 위치해 직주근접성이 우수해 도심 양질 임대주택 공급, 정비사업 재개라는 사업 목표를 효과적으로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비사업 성공적 도입을 위해 용적률 인센티브 제공 등 지자체의 적극적 행정지원이 필수"라며 "감정원을 통해 공모접수 당시 9개 시ㆍ도로부터 제출받은 용적률 상향계획, 정비계획 변경 등에 대한 기간단축 방안 등 지자체의 사업지원 계획을 집중적으로 평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감정원 및 지자체 심사 완료 절차를 거치고 오는 2월 중순 최종 정비구역을 발표할 예정이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