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지자체 구제역 비상…용인·평택 등 '긴급점검'나서

최종수정 2018.08.15 00:16 기사입력 2016.01.15 16:05

댓글쓰기

용인시가 관내 축산농가를 출입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용인·평택)=이영규 기자] 용인ㆍ평택 등 경기도 자치단체들이 최근 전라북도에서 발생한 구제역과 관련, 긴급 방역실태 점검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용인시 처인구는 전북지역 구제역 발생으로 구제역 위기단계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됨에 따라 15일 관내 축산농가 490여곳을 대상으로 긴급 방역실태 점검을 벌였다.
4개반 16명으로 구성된 점검반은 오는 20일까지 농가에서 출입문 차단방역시설과 발판소독조 등 소독설비 설치와 작동 여부를 확인하고, 정기 소독 여부 등을 파악한다. 또 회의나 모임 등 농가 간 접촉 금지와 전북지역 방문 자제를 알리는 SMS 문자 전송을 실시해 경각심을 높일 계획이다.

처인구는 긴급점검 결과 설비운영과 소독이 미흡한 농가는 시정조치하고, 과태료를 물리기로 했다.

처인구 관계자는 "예방백신 접종과 차단 방역을 통해 용인에서 구제역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평택시 안중출장소는 14일 회의실에서 지역축산인 20여명과 구제역ㆍAI(조류독감) 등 가축질병 차단대책회의를 가졌다.

평택시 안중출장소 직원들이 구제역 차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의지를 다지고 있다.

안중출장소는 앞으로 매주 수요일을 '일제방역의 날'로 정하고 축사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악성 질병 조기발견 신고체계를 구축해 축산농가를 집중관리 하고 축사악취 민원 해결을 위해 악취저감제 사용권장, 축사 내외부 주1회 이상 소독 등 냄새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류제왕 안중출장소장은 "민관이 협력해 방역활동 및 구제역 백신접종 등 최선을 다해 구제역과 AI 등 가축질병이 없는 청정지역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