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당, 총선연기론 '엇박자'

최종수정 2016.01.14 10:37 기사입력 2016.01.14 10:37

댓글쓰기

국민의당, 총선연기론 '엇박자'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국민의당이 4·13 총선을 미루자는 '총선연기론'을 전격 주장하고 나선 거에 당내 반발기류가 형성되고 있다.

국민의당은 13일 성명을 내고 "총선이 불과 100일도 남지 않았는데 사상 초유의 무법적 선거구 실종 사태가 초래되고 말았다"며 "이제는 국민의 선택권과 참신한 정치신인의 출마기회를 넓혀주기 위해 총선연기를 검토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엔 지난 1일부터 선거구가 없는 상황이다. 여야간 선거구 획정 협의에 실패하면서다. 이에 국민의당은 아예 총선연기를 공식적으로 거론한 셈이다.
국민의당 부위원장인 문병호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총선을) 한 달 정도는 미뤄야 된다"며 구체적인 시기를 제시하기도 했다. 안 의원은 전날 "지금은 국민의당에 있는 10명 정도의 의원들과 할 수 있는 일이 제한적이지만 우리를 논의 테이블로 보내주면 나름대로 안을 가지고 제안할 수 있다"며 총선연기론에 힘을 실었다.

하지만, 당내 현역의원 사이에선 미묘한 반발 기류가 감지된다. 국민의당 발기인으로 참여한 A의원은 "총선연기론에 앞서 빨리 선거구 공백 상태를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며 총선연기론에 선을 그었다. 또한 "당의 오늘 얘기는 총선 연기에 무게가 실리기보다는 잘못하면 그런 상태까지 가니 빨리 정리하라는 쪽에 무게가 더 있다"고 해석했다.

더불어민주당 탈당 후, 국민의당 합류를 선언한 B의원도 총선연기론에 대한 부정적인 입장을 전했다. 그는 "총선연기를 정치 신인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문제 때문에 한다고 하는데 모르겠다. 정치적으로 결정될 문제인가 싶다"라며 "이는 법적으로 따져야 할 문제다. 기본적으로 총선의 시기 등은 법으로 정해진 게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의 의원 간 의견 일치 실패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제1당 목표론'을 두고도 의원들 간 의견은 엇갈렸다. 앞서 문 의원은 '제1야당'이 아닌 제1당을 목표로 한다고 했다. 안 의원과 김영환 의원은 다른 입장을 피력했다. 안 의원은 "어떤 의원 분들은 제1당이 목표라고 말하지만 이는 목표라기보다 결과"라고 했고, 김 의원은 "60∼70석은 우리가 가져야 하지 않나"라고만 밝혔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