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핵미사일 탑재 B-52, 국내 출동…북한 3차 핵실험 이후 처음 공개

최종수정 2016.01.10 17:58 기사입력 2016.01.10 17:58

댓글쓰기

자료사진. 사진=아시아경제DB

자료사진.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한·미 군 당국이 미국 전략폭격기 B-52가 한반도에 출동했다고 밝혔다. 이는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자폭탄의 13~14배 위력을 가진 핵무기를 투하할 수 있는 폭격기다.

10일 한·미 당국은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당국이 B-52 출격 사실을 공개한 것은 지난 2013년 2월 북한 3차 핵실험 이후 처음이다.

이날 B-52는 오산 공군기지 근처 100m 상공을 저공비행했다. 우리 공군의 F-15K 2대와 주한 미공군의 F-16 2대가 호위 비행을 했다. 군 관계자는 "구체적인 훈련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한·미는 B-52 폭격기나 핵 잠수함 등을 동원한 연합훈련을 정례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나 모두 공개하지 않는다.

B-52 폭격기의 한반도 전개에 이어 핵 추진 항공모함의 한반도 전개도 점쳐지고 있다. 당초 한국과 미국군은 다음 달 하순 시작되는 한미 연합 지휘소훈련(CPX)인 키 리졸브(KR) 연습이 끝나고 오는 3월 시작되는 야외기동훈련(FTX)인 독수리연습(FE) 때 한미 연합 해상훈련을 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북한의 4차 핵실험을 계기로 한미 연합 해상훈련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군 당국은 핵 항모의 한반도 전개와 관련해 "아직은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