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승리, 선배 여가수 고소 취하 "오해 풀어 원만히 해결"

최종수정 2016.01.09 02:00 기사입력 2016.01.09 02:00

댓글쓰기

승리, 신은성.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신은성 앨범재킷

승리, 신은성.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신은성 앨범재킷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0억원대 사기를 입었다며 선배 여성 가수를 고소했던 빅뱅 멤버 승리가 소를 취하했다.

승리의 담당 변호사는 8일 "승리가 지난 7일 신은성에 대한 고소를 취하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1년 동안 연락이 닿지 않아 고소를 진행했으나 이후 연락이 닿아 오해가 풀려 원만하게 잘 해결돼 고소를 취하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승리는 신은성에게 사업 투자 제안을 받고 20억원을 건넸으나 1년이 넘도록 법인조차 만들어지지 않아 지난달 29일 사기 혐의로 신은성을 고소했다.

이에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역시 "승리가 불이익을 받지 않게 공동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