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10년후 뭐먹고 살지 두려운 마음"

최종수정 2016.01.04 16:35 기사입력 2016.01.04 16: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4일 "10년 뒤 우리나라가 무엇으로 먹고 살지, 우리 청년들이 어떤 일자리를 잡고 살아가야할지를 생각할 때마다 두려운 마음이 들곤 한다"며 "그때마다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4대 구조개혁을 반드시 완수해야 한다는 절박감이 생긴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입법ㆍ사법ㆍ행정부 주요 공직자와 여당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인사회'를 개최하고 "지금 우리 앞에 놓인 경제개혁과 국가혁신의 과제들은 우리의 미래가 달려있는 것들이고 후손들을 위해 반드시 매듭을 지어야 하는 일들"이라며 이같이 토로했다.

박 대통령은 "청년 일자리, 기업 경쟁력 약화, 인구절벽 등 당장 우리가 극복해야 할 내부과제들도 산적해 있고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안보 정세 역시 잠시도 마음을 놓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이런 상황일수록 우리가 변화와 개혁을 이루지 못한다면 과거로 돌아가서 국가적으로 어려움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대통령은 여야가 쟁점법안 처리에 합의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서 "정치가 국민을 위한 일에 앞장서야 하고 국민의 민생에 모든 것을 걸어줘야 한다. 저는 지금 정치권이 스스로의 개혁에 앞장서서 변화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새해 국민의 삶을 돌보는 참된 정치를 실천에 옮겨서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회복하기를 기대하고 공직자들은 부패척결과 비정상의 정상화 작업을 일관되게 추진해서 기본이 바로 선 사회를 만들어가는 데 앞장 서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정의화 국회의장을 비롯해 양승태 대법원장, 박한철 헌법재판소장, 황교안 국무총리, 이인복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등 5부 요인과 입법ㆍ사법ㆍ행정부의 차관급 이상 인사, 경제단체장 등이 참석했다. 여당에선 김무성 대표, 원유철 원내대표, 황진하 사무총장,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함께 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와 이종걸 원내대표 등 야당 지도부도 참석 대상이었지만 지역 일정, 개인사정을 이유로 불참을 통보해왔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청와대 신년인사회에 야당 지도부가 불참한 것은 박 대통령 취임 후 처음이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