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불참' 靑신년인사회…직권상정·위안부 언급될까

최종수정 2016.01.04 08:57 기사입력 2016.01.04 08: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야당 지도부가 불참하기로 한 가운데 주요 인사들을 초청해 2016년 신년인사회를 연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입법·사법·행정부 주요 공직자와 여당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하는 신년인사회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야당 지도부를 초청했으나 지역 일정, 개인사정을 이유로 불참을 통보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신년인사회에 야당 지도부가 불참한 것은 현 정부 들어 처음이다.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정의화 국회의장을 비롯해 양승태 대법원장, 박한철 헌법재판소장, 황교안 국무총리, 이인복 중앙선거관리위원장 등 5부 요인과 입법·사법·행정부의 차관급 이상 인사, 경제단체장 등이 참석한다. 여당에선 김무성 대표, 원유철 원내대표, 황진하 사무총장,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함께 한다.

박 대통령의 신년인사말에 이어 정 의장 건배제의, 주요 참석자 신년 덕담 순으로 진행된다.
한편 쟁점법안 직권상정 논란이 불거진 후 박 대통령과 정 의장이 처음 만나는 자리여서, 박 대통령이 8일 임시국회 종료 전 국회의장의 직권상정을 직접 요청할지 관심을 끈다. 아울러 현안으로 떠오른 일본군 위안부 문제 최종합의와 관련한 박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