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임정희 “출연했냐는 질문 여러 번 받다가 진짜로 나왔다”

최종수정 2016.01.04 07:57 기사입력 2016.01.04 07:57

댓글쓰기

사진=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사진=MBC ‘일밤-복면가왕’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복면가왕’에 가수 임정희가 출연해 이목이 집중됐다.

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0대 가왕의 자리를 두고 ‘여전사 캣츠걸’에 도전하는 4인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굴러온 복덩어리’는 백지영의 ‘사랑 안 해’를 불러 김건모의 ‘서울의 달’을 부른 ‘내가 용왕이라고 전해라’에 승리해 ‘천하무적 방패연’과 맞붙었다.

박완규의 ‘론리 나잇(Lonely night)’을 부른 ‘굴러온 복덩어리’는 임재범의 ‘사랑’을 부른 ‘천하무적 방패연’에 큰 표 차로 패배하고 말았다. 이어 밝혀진 ‘굴러온 복덩어리’ 정체는 임정희였다.

이에 MC 김성주가 “노래 잘하는 여성 보컬이 나올 때마다 임정희의 이름이 많이 거론됐다”고 말하자 임정희는 “나도 주변에서 출연한 게 아니냐고 하더라”며 “그래서 진짜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임정희는 “열심히 했고 후회는 없는 것 같다”며 “오랜만에 심장이 쿵쾅거렸고 새해 큰 복을 받아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