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이현 눈물…"김태원 숨쉬자마자 알았다"

최종수정 2016.01.03 18:26 기사입력 2016.01.03 18:26

댓글쓰기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사진=MBC '복면가왕'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복면가왕' 연예인 판정단인 이현이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 대결이 펼쳐져 스노우맨이 바이브의 '미워도 다시 한 번'을, 방패연이 포맨 '못해'를 열창했다.

두 사람의 대결은 방패연의 승리로 끝났고, 스노우맨은 KBS 공채 개그맨 김태원으로 밝혀졌다. 앞서 판정단은 스노우맨의 정체를 개그맨으로 추측했다.

이현은 "김태원은 원래 SBS 개그맨이었다"며 힘들었던 과거 시절을 언급했고, 김태원 역시 이현의 '쇼바이벌' 시절을 떠올렸다. 두 사람은 눈물을 흘렸다.

이현은 "사실 숨쉬자마자 알았다"며 모른 척했던 사실을 드러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