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주열 한은 총재 "구조개혁 반드시 필요…금융안정 유의"

최종수정 2015.12.31 12:00 기사입력 2015.12.31 12:00

댓글쓰기

이주열 한은 총재

이주열 한은 총재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병신년(丙申年)' 새해 우리나라가 가장 주력해야할 과제로 경제체질 개선과 성장잠재력 확충을 꼽으며 "구조개혁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2016년을 하루 앞둔 31일 신년사를 통해 "성공적인 구조개혁은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 수출과 내수 그리고 성장과 고용의 선순환 구조 복원 등을 통해 우리 경제가 남보다 빠른 성장을 이룰 수 있게 해줄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 총재는 올해 통화정책은 새로운 물가안정목표 하에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도록 완화기조를 지속하면서 금융안정에도 유의하는 방향으로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내년 경제 상황에 대해 "순탄한 회복을 저해할 수 있는 위험요인이 곳곳에 잠재해 있다"고 평가하며 중국 경제의 성장세 둔화, 주요국 통화정책의 비동조화 등으로 인한 신흥국의 경제위기 우려를 표했다.

또 국내에서는 "저출산·고령화, 부문간 불균형, 노동시장 이중구조 등 구조적 문제가 여전히 해결되고 있지 못하다"며 구조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총재는 2016년 한국은행 역점 추진 업무로 소비자 물가상승률 목표 달성과 금융안정, 통화정책 예측가능성과 유효성 제고를 꼽았다.

그는 첫번째 업무인 물가상승률 목표 달성에 대해 "물가안정목표를 새로 설정한 만큼 소비자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 근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한다"며 "단일수치 목표는 경제주체들의 기대인플레이션을 효과적으로 안정시키면서도 중앙은행이 물가와 함께 경기, 금융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통화정책을 보다 신축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하는 등 여러 장점을 가지고 있다. 새 물가목표제 도입배경과 특징 등을 경제주체들에게 잘 이해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금융안정과 관련해 "정부, 감독당국 등과 긴밀히 협조해 가계부채 문제를 연착륙시킬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면서 "구조조정 추진 과정에서 기업들의 자금조달 애로가 심화되지 않도록 시중 유동성과 자금 흐름을 적절히 관리하는 등 금융안정에 더욱 유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핀테크와 빅데이터, 블록체인기술 등 새로운 변화가 정책 여건에 미치는 영향을 심도있게 연구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경제변수들 간의 인과관계 변화, 글로벌화 진전에 따른 각국 경제의 상호연계성 증대로 경제현상의 불가측성이 높아졌다"며 전망역량 강화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총재는 어려운 경제상황이 지속되면서 각계에서 중앙은행에 다양한 요구를 하고 있다며 한은 직원들에게 "선공후사(先公後私)의 자세를 가다듬어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