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금융, 임원인사…전문성·경영능력 고려 신임 경영진 적극 발탁

최종수정 2015.12.29 12:35 기사입력 2015.12.29 12:35

댓글쓰기

임영진 신한금융지주 부사장 내정자. 사진제공 신한금융

임영진 신한금융지주 부사장 내정자. 사진제공 신한금융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신한금융지주는 29일 이사회와 자회사 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 를 열고 그룹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먼저 그룹 WM(자산관리) 사업을 총괄하던 임영진 신한은행 부행장이 지주 부사장으로 이동하고, 임보혁 지주 부사장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주력 계열사인 신한은행에서 임기만료되는 임원 중 이석근 상임감사위원과 서현주·윤승욱 부행장이 연임됐다. 왕태욱·최병화·권재중 부행장보는 부행장으로 승진 내정됐다. 서춘석·허영택·우영웅·윤상돈·이창구 본부장은 승진해 신임 부행장보로 내정됐다.

신한금융투자는 박석훈 부사장이 연임 내정됐고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신임 부사장에는 신한아주금융유한공사(홍콩 소재 신한은행 현지법인) 박인철 법인장이 내정됐다. 신한은행 박호기 본부장은 제주은행 신임 부행장으로 내정됐고, 신한저축은행 박숭걸 부사장은 연임됐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그룹의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글로벌·IB·IT·자산관리 등에서 전문성과 경영능력을 갖춘 인사를 신임 경영진으로 적극 발탁했다”며 “성과와 역량이 뛰어난 경영진은 유임시켜 그룹 전략의 일관된 추진이 가능토록 하고 장기 재임한 경영진은 임기만료 퇴임해 경영진의 원활한 세대교체를 도모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내정된 임원들은 지주회사 및 자회사 이사회 또는 주주총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