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보, 내년 창업·성장초기 기업에 총 19조 이상 지원

최종수정 2015.12.31 09:52 기사입력 2015.12.31 09: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기술보증기금은 내년 총 19조원 이상의 기술보증을 탄력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기보는 31일 이같은 내용의 기술보증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내년 기보가 공급하는 주요 보증사업으로은 크게 네가지다.
우선 창업 환경 조성을 위해 기술창업기업에 8조2000억원, 신성장동력산업에 5조7000억원, 일자리창출기업에 4조2000억원을 지원하고, 정책효과가 높은 창조경제지원보증에는 2조8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기보는 2016년 특히 창업기업에 대해 연대보증인 없이 기술성, 사업성만 평가하여 지원하는 ‘신(新)창업보증’을 시행할 예정이며, 실패한 기업인에게 다시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재기지원보증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기술평가 전문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기술평가인프라를 고도화하고, 기술금융 확산을 위해 민간에 기술평가 노하우를 전수하는 작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김한철 기보 이사장은 2016년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 기보는 설립 이후 최대 규모의 기술보증을 지원함으로써 저성장 기조의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지원에 주력했으며, 창조금융 핵심과제인 기술금융 확산을 위해 전사적으로 노력을 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6년에는 ‘중소기업 신(新)보증체계 구축방안’ 을 조기에 정착해 창업ㆍ성장초기기업 지원을 확대함으로써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하는 한편, 투자용 평가모형 등을 마련하여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기술금융지원기관으로서 역할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김 이사장은 또 ‘호시우행(虎視牛行)‘의 마음으로 목표를 직시하고 묵묵히 자신의 소임을 다해줄 것을 강조했다. 또 율곡 이이 선생이 말씀하신 ‘혁구습 일도결단근주(革舊習 一刀決斷根株)(구습을 혁파하고 한칼에 못된 뿌리를 끊어버려라)’라는 문장을 소개하며 과거의 잘못된 제도와 관행을 즉시 고쳐나가자고 다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