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시 예산안 시의회 예결위 통과…문복위 심사안 대폭 손질

최종수정 2015.12.15 15:56 기사입력 2015.12.15 15: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진통 끝에 내년도 인천시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예결위는 14일 제3차 회의를 열고 '2016년도 인천시 일반 및 특별회계 세입·세출 예산안'과 '2015년도 시 기금운영계획안'을 수정 가결했다.
당초 시 제출안보다 19억7600만원 줄어든 8조1902억5882만원으로 확정했다. 일반회계 규모는 5조8605억8910만원, 특별회계는 2조3329억3301만원이다.

예결위는 상임위가 삭감한 예산 중 129억740만원을 부활시킨 대신 상임위가 증액한 예산 중 71억5334만원을 삭감했다. 예결위에서 추가 증액된 예산은 60억6000만원, 추가 삭감된 예산은 72억2460만 원이다.

예결위는 특히 문화복지위원회가 예비심사를 통해 의결한 예산안을 대폭 손댔다.
문복위는 소관 예산 2조1095억8000여만원 중 52억7000여만원을 증액했으나 예결위에서 35억3800만원이 삭감됐다. 또 문복위가 삭감한 예산 44억1620만원 중 33억900만원이 부활됐다.
예결위는 또 4억9800만원을 추가 증액하고, 27억4600만 원을 추가 삭감했다.
부활된 예산은 기초연금, 인천관광공사 경상전출금, 인천테크노파크 운영비 등이며 장애인 등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예산 증액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 때문에 예결위 심의 과정에서 논란이 일었다.
예결위원 중 문복위 소속 여야 의원 6명은 지난 11일 예결위가 상임위안을 무시한 채 계수조정을 강행하려 한다며 집단퇴장해 파행을 빚었다. 예결위는 이날 의결종족수 7명을 채우지 못해 자동 산회했다.

문복위 의원들은 "상임위에서 심의, 의결한 예산안을 예결위가 협의없이 삭감하거나 부활시키려고 한다"며 "타 상임위 소속 새누리당 예결위원들이 무리하게 자신의 지역구 예산을 끼워넣으려고 한 것이 문제"라고 주장했다.

내년도 인천시 예산안은 16일 시의회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