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다가오는 ‘블랙프라이데이’, 현명한 해외직구를 위한 5가지 방법

최종수정 2015.11.20 17:42 기사입력 2015.11.20 17:42

댓글쓰기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사진=아시아경제 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미국 최대 세일행사 ‘블랙프라이데이’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오며 해외 직구시 유의해야 할 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해외에서 구매하는 상품을 싸게 구입하고 안전하게 배송받기 위해서는 어떤 점에 유의해야 할까. 국내 해외배송대행서비스 업체가 공개한 ‘해외직구(직접 구매) 고수 비법’은 다음과 같다.

1. 가격 비교 사이트 활용
해외 직구로 제품을 구매할 때 가격 비교 사이트를 활용하면 훨씬 편하게 싼 물건을 고를 수 있다.

미국의 경우 넥스태그(www.nextag.com) 사이트가 가장 유명하고 신뢰도도 높다. 상품명을 입력하면 가격이 낮은 순서대로 검색되고, 짚코드(우편번호)를 넣으면 미국 내 세금과 미국 내 배송비까지 확인할 수 있다.

넥스태그와 더불어 해외 직구족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가격 비교 사이트는 아마존이 운영하는 ‘카멜카멜카멜 닷컴(camelcamelcamel.com)’이다. 특정 기간을 설정하면 그 사이 상품 가격의 최저, 최고 수준을 알려준다. 이 결과를 참고해 현재 상품 가격 수준이 적절한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아마존에서 해당 상품 소개 페이지의 주소를 복사하거나, 제품명을 검색창에 입력하면 최저·최고가를 알 수 있다.

2. 쇼핑사이트 가입은 미리
블랙프라이데이를 전후로 접속이 폭주하기 때문에 원하는 사이트에서 제때 주문을 마치기 어려울 수도 있다. 따라서 구매 예정 상품을 정했다면 해당 쇼핑몰에 미리 가입해두는 것이 좋다.

삭스 피프스 애비뉴(Saksfifthavenue.com), 샵밥(Shopbop.com), 토리버치(Toryburch.com), 갭(Gap.com), 짐보리(Gymboree.com) 등 인기 쇼핑몰들은 신규 가입 고객에게 할인쿠폰까지 제공한다.

하지만 가입하자마자 쿠폰을 바로 보내지 않는 쇼핑몰도 있는 만큼, 늦어도 블랙프라이데이 하루 전까지 가입을 완료하고 쿠폰을 미리 받아놔야 한다.


3. 통관 가능 수량과 품목 확인
해외 쇼핑몰에서 상품을 구매하기에 앞서 해당 제품이 수입 금지 품목은 아닌지 확인해야 한다. 만약 수입금지 품목을 구매했을 경우 100% 폐기 처분될 뿐 아니라 수수료도 지불해야 한다.

리튬배터리, 스프레이식 화장품, 가공 육류 등이 대표적이다. 수입 금지 물품은 아니지만, 비타민이나 건강보조식품의 경우 반입량이 최대 6병으로 제한된다. 향수와 주류도 각각 60㎖ 이하 1병, 1ℓ 이하 1병까지만 통관이 가능하다. 또 주류의 경우 통관 과정에서 세금도 붙는다.

전자기기 역시 개인당 하루 1대만 통관되는데, 전압도 미리 점검해야 한다. 미국의 경우 가전제품 전압이 220V인 우리와 달리 대부분 110V인데, ‘프리볼트’라고 명시된 제품이라면 220V용 플러그를 끼워 사용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면 아예 전압을 바꾸는 변압기를 따로 사야할 수도 있다.


4. 배송대행하는 지역에 따라 다른 세금
미국은 주(州)마다 상품 구매 단계에서 부과되는 소비세 금액이 다르다. 주마다 품목별로 7~10%의 세율이 적용된다. 예를 들어 10%의 세금이 적용되는 도시에서 100달러의 물건을 구입했다면, 소비자는 모두 110달러의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직구족도 상품을 온라인으로 구매할 때 배송 주소를 입력하면 결제 직전 페이지에서 소비세 금액을 확인할 수 있다. 어떤 제품을 어느 주의 배송지에 보내느냐에 따라 과세액이 달라지는 만큼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5. 교환·환불 방법 미리 숙지
아예 주문한 상품이 오지 않는 ‘누락’의 경우, 해당 상품판매처에 메일이나 전화로 연락을 취해야한다. 메일은 보통 처리 기간이 약 1~2주에 이를 수도 있다. 일부업체 배송대행 서비스의 경우 누락 사고가 발생해도 보상을 받을 수 없다는 점도 유의해야 한다.

미국 쇼핑몰 약관을 보면 “물품을 제3자가 수령했을 경우, 배송과 물품에 이상이 있어도 절대 책임지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기 때문에, 이 경우 배송대행 서비스 업체까지 보상을 거부하면 고스란히 피해를 소비자가 떠안게 될 수도 있다.

제품에 하자가 있어 교환·환불이 필요한 경우, 일단 사진을 찍어 이메일로 교환 또는 환불을 요청할 수 있다. 한국에서 불량 제품을 보내는 배송비가 너무 많이 들어 ‘반송 없는 제품 교환·환불’을 요청하면 쇼핑사이트 10곳 가운데 3곳 정도는 수용하기도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쇼핑몰은 불량제품의 상태를 직접 확인한 뒤에야 교환·환불 절차를 진행한다.

이런 소비자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부가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배송대행업체들도 있다.

예를 들어 몰테일의 경우, 안전한 배송을 위해 ‘대한민국 국적기’만 이용하며, 독립 화물공간을 확보해 최상의 배송 환경을 갖췄다. 아울러 자체 검수를 통해 제품 하자 여부를 판단하고 소비자에게 직접 연락해 반품·취소 등 소비자의 의사를 확인한 뒤 절차를 진행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노제 '물오른 미모' [포토] 아이유 '여신 강림'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