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스타' 로이킴 "휴학 위해 날 한국의 저스틴 비버라고 소개"

최종수정 2015.10.22 06:48 기사입력 2015.10.22 06:48

댓글쓰기

로이킴. 사진=MBC 영상 캡처

로이킴. 사진=MBC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로이킴이 휴학을 위해 모교에다 자신을 한국의 저스틴 비버라고 말했다고 해 화제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서는 로이 킴이 현재 휴학 중인 조지타운 대학교에 자신을 저스틴 비버라고 칭하게 된 사연이 밝혀졌다.

이날 방송에서 MC김구라는 "우리나라는 휴학이 한정적인데 로이 킴의 학교는 제한이 없느냐"고 물었다. 이에 로이 킴은 "휴학이 자유로운 편"이라고 답하며 "일부러 학교에 한국에서 굉장히 유명한 사람이라고 밑밥을 깔았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에다 한국의 저스틴 비버라고 말해 놨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라스'는 '뇌섹남녀! 그 뇌는 예뻤다'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로이킴과 김소정, 스포츠 아나운서 신아영, 작가 조승연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