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박지윤, X파일 루머"여자로서 치욕스러웠다"

최종수정 2015.10.19 15:31 기사입력 2015.10.19 15:31

댓글쓰기

복면가왕 / 사진=MBC 일밤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쳐

복면가왕 / 사진=MBC 일밤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 맑은 음색으로 청중들의 사랑을 받아온 '내숭백단 호박씨'가 가수 박지윤으로 드러나면서 그녀의 과거 발언이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12년 박지윤은 온스타일 '이미숙의 배드신'에 출연해 "내가 고위 간부층의 나이 많은 아저씨와 스킨십을 하다가 똥을 쌌다는 내용을 읽었다"며 연예인 X파일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박지윤은 "여자로서 가장 치욕스러운 이야기고 모든 세상 사람들이 다 바라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다 그만 두고 싶었고 노래는 다시 안 해야겠다 생각했다. 솔직히 말하면 그렇게 이미지를 만들었던 소속사도 미웠다.

주변에서 명예, 인기 다 얻었다고 바라보지만 내 인생의 큰 상처를 주니깐 다 싫었다. 사람들 마주치는 것도 싫었다. 대인기피증까지 왔었다"라고 털어놔 그동안의 마음 고생을 짐작케 했다.

한편 박지윤은 "가면을 쓰니까 한결 용기가 나는 것 같아 기뻤다. 더 좋은 음악으로 만나요"라며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