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몽구 회장, “멕시코 진출은 최선의 선택”

최종수정 2015.03.26 09:38 기사입력 2015.03.26 09:09

댓글쓰기

멕시코 공장 점검 나선 정 회장… “중남미, 북미 공략 교두보로 활용”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멕시코 시장을 중남미와 북미 공략을 위한 전략지로 지정했다. 기아차 멕시코 공장 건설 현장 방문에 나선 정 회장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공장을 건설해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 공략은 물론, 북미 시장 공세를 위한 새로운 교두보 확보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26일(한국시간) 기아차 멕시코 공장을 방문해 공장 건설현장의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26일(한국시간) 기아차 멕시코 공장을 방문해 공장 건설현장의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정 회장은 26일(국내시간 기준) 멕시코 누에보 레온주 몬테레이 인근 페스케리아 지역의 기아차 멕시코 공장 건설 현장에서 현지 임직원들과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중남미 자동차 시장 현황 및 현지 판매·마케팅 전략을 보고 받았다.
정 회장의 이번 멕시코 방문은 현지 공장 건설은 물론 신흥 자동차 시장인 중남미 시장을 직접 점검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이날 자리에서도 “멕시코 공장은 글로벌 생존과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밝혔다.

기아차가 첫 진출하는 사업지인 만큼 철저한 현지화 전략도 주문했다. 정 회장은 “현지 맞춤형 차량 개발, 창의적인 판매 및 마케팅 전략 수립 등을 통해 최고의 제품 및 판매 경쟁력을 확보하라”고 말했다.

향후 기아차는 글로벌 저성장, 업체 간 경쟁 심화 등 경영 환경 불확실성을 감안, 멕시코 공장을 중남미 및 북미 수출의 허브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멕시코는 저렴한 인건비, 높은 노동생산성,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중남미를 포함한 40여개국과의 FTA 네트워크 등 입지 조건 면에서 글로벌 시장 접근성이 뛰어난 점이 특징이다.
글로벌 주요 자동차 업체 대부분이 경쟁적으로 멕시코 현지에 생산 시설을 구축하는 등 시장 공략에 적극적인 것도 이때문이다. 닛산, GM, 폭스바겐, 크라이슬러 등이 멕시코 현지에 생산공장을 가동 중이며 최근에는 BMW, 다임러 벤츠-닛산 등이 추가로 신규 공장 건설 계획을 발표하는 등 멕시코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생산 및 수출 전략 거점으로 각광받고 있다.

기아차는 멕시코 공장 건설을 계기로 북미와 중남미 다수 국가들에 무관세 판매가 가능해진 점을 적극 활용, 중남미 시장에서의 판매 확대와 함께 북미 시장에 대한 공세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선 7월부터 K3(현지명 포르테) 등을 중심으로 판매에 나선다. 멕시코 공장이 본격 가동에 들어가는 내년 상반기 이후에는 효율적인 판매 및 정비망 구축, 현지 마케팅 강화, 브랜드 가치 제고 등을 통해 중남미 시장 공략에 한층 속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소형차급을 시작으로 안정적인 판매 및 정비망 구축과 현지 마케팅 강화로 브랜드 가치를 제고해 중대형 고급차 라인업까지 수출을 늘릴 방침”이라며 “30만대 규모의 멕시코 공장이 완공되면 국내 169만대, 해외 168만대, 총 337만대의 글로벌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된다”고 설명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