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오 "청와대, 새해는 속 좁은 정치 그만해야"

최종수정 2014.12.31 15:34 기사입력 2014.12.31 15:34

댓글쓰기

이재오 "청와대, 새해는 속 좁은 정치 그만해야"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비박(非박근혜)계인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이 31일 청와대를 향해 "환골탈태해 속 좁은 정치를 그만했으면 한다"고 일침을 날렸다.

이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국가나 권력을 사유화하거나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패거리 정치를 하지 말고 너그러운 정치를 했으면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당 지도부는 청와대 눈치를 그만 보고, 국회의원들은 당 지도부 눈치를 그만 봤으면 좋겠다"고 지적하며, 전날 친박(親박근혜)계 대규모 회동에서 나온 발언을 겨냥해 "당의 사유화가 문제가 아니라 전 당의 눈치화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다가 새누리당이 아니라 '새눈치당'이되겠다"며 "눈치는 오직 하나, 국민의 눈치만 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당 지도부를 향해서도 "당 지도부는 그들이 선출될 때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청와대와 수평적 관계라느니 할 말은 한다느니 당내 민주화라느니 이런 말들이 공염불이 안 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새해에는 청와대나 당 지도부가 다수의 국회의원들의 생각을 깔아 뭉게는 옹졸한 짓은 안했으면 좋겠다"며 "당을 시종 부리듯 해서도 안된다"고 했다.

그는 또한 올해의 사자성어로 교불약졸(巧不若拙, 재주를 부리는 기교는 서투름만 못하다)를 꼽으며 "나라 안팎이 어려울수록 정의롭게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