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오 "자원외교 국조, 현 정권 위기돌파용 오해 살수도"

최종수정 2014.12.11 11:50 기사입력 2014.12.11 11:50

댓글쓰기

이재오 "자원외교 국조, 현 정권 위기돌파용 오해 살수도"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이재오 새누리당 의원은 11일 여당에서 공무원연금 개혁과 야당이 주장했던 자원외교 국정조사를 놓고 '딜'을 한 것에 대해 "현 정권이 지난 정부를 제물 삼아 정윤회, 십상시 사건 등 위기를 돌파하려는 것 아니냐는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권력구조 개편과 헌법개정 정책토론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자원외교 자체를 국정조사 하는 건 맞지도 않고 옳지도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다만 자원외교라는 이름하에 비리나 부패가 있었다, 특정인들이 자원외교를 빌미로 이득 챙겼다 이런 건 철저히 조사해야 하고 그건 국정조사감이 아니라 사법조사감"이라면서 "여당이 자원외교 관련 비리를 조사하자든지 이렇게 대응하지 않고 자원외교 자체를 국정조사하자고 한다면 정권 위기 돌파용이라는 정치적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 의원은 "공무원 연금은 야당과 딜 할 게 아니고 공무원 노조와 딜 해야지 이걸 야당하고 딜 한다고 하면 정치적 오해 받을 만한 소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일부 언론에서 사전에 새누리당 지도부가 이 의원을 통해 이명박 전 대통령과 교감을 나눴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 아니다. 나를 통해 (교감)했다는 보도도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이 전 대통령이 측근에게 '국정조사에 나가겠다'고 발언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고 사석에서 그런 말이 오고 갔는지는 모르겠는데 '저 나라는 대통령 임기가 끝나면 국조 불려나간다'고 하면 누가 자원외교 하려고 하겠나"며 "전직 대통령이 국조에 직접 나가겠다 어떻게 말하겠나. 그건 개인의 문제아니라 국익에 걸린 문제"라고 말했다.

또 이 의원은 "전직 대통령의 자원외교 자체를 갖고 대통령을 국조에 부른다면 자원외교 한 대통령 다 불러야 할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은 자원외교 안할 것인가. 대통령이 자원외교를 안 하는 게 이상한 것"이라고 반문했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