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BS 연예대상' 유재석 "이경규, 정말 존경하는 선배…대상 타셨으면 좋겠다"

최종수정 2014.12.31 09:02 기사입력 2014.12.31 09:02

댓글쓰기

유재석 이경규 [사진=SBS 방송캡처]

유재석 이경규 [사진=SBS 방송캡처]


'SBS 연예대상' 유재석 "이경규, 정말 존경하는 선배…대상 타셨으면 좋겠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SBS연예대상2014'에서 이경규가 후배 MC 유재석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30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는 'SBS연예대상2014'가 열렸다. 이경규 성유리 배성재 진행으로 꾸며진 'SBS연예대상2014'는 오후 8시 55분부터 생중계됐다.

이날 무대 밑으로 내려간 배성재는 유재석에게 "타 방송사 대상을 휩쓸었다. SBS까지 수상하면 3관왕이다"고 말하자 유재석은 "글쎄요. 여러가지 생각을 계속하고 있다. 아직까지 답을 못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배성재가 "이경규 씨가 대상을 욕심을 내고 있다"고 말하자 유재석은 "이경규 선배님은 정말 존경하는 선배이다. 오늘 정말 이경규 선배님께서 대상 타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런 유재석의 모습에 "유재석 씨가 SBS 사장님이었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저렇게 훌륭한 분이 있습니까. 유 사장님 감사합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의 진행자 이경규는 이날 'SBS연예대상2014'에서 '정글의 법칙' 김병만,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유재석, '놀라운 대회 스타킹' 강호동을 제치고 대상을 수상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