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경규 대상, 강호동-유재석의 '만세'가 더 빛냈다

최종수정 2014.12.31 07:00 기사입력 2014.12.31 07:00

댓글쓰기

SBS 방송 캡쳐

SBS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개그맨 이경규가 염원 끝에 SBS 연예대상 트로피를 거머쥐게 됐다. 이날 그의 수상이 빛났던 건 후배들의 진심 어린 축하가 있기 때문이었다. 대놓고 상 욕심을 내던 이경규 역시 후배들에게 "발목을 잡아 미안하다"며 사과했다.

이경규는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COEX D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4 S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늘 대상 문턱에서 좌절, 최우수상 수상에 그쳐야 했던 그는 올해도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진행을 하는 와중에도 대상을 받고 싶은 마음을 넌지시 내비쳤던 그다.

결국 대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이경규는 얼떨떨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예상치 못해 당황스러운 얼굴로 무대에 오른 그는 "쟁쟁한 후배들과 함께하는 것만으로 행복했다. 상 받고 나니 후배들에게 미안하다. 파이팅 넘치는 강호동, 배려심 넘치는 유재석, 정글에서 고생하는 김병만 여러분의 발목을 잡아서 미안하다"고 전했다.

특히 그와 함께 후보에 올랐던 강호동과 유재석은 이경규의 이름이 불리자마자, 양손을 번쩍 들어 '만세'를 불렀다. 환한 미소로 자신의 일처럼 기뻐하는 모습이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늘 당당하던 이경규는 이날 소감 말미에 "하늘에 계신 아버님께 이 상을 바친다"며 눈시울이 붉어진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아버지가 대상을 받는 모습을 보지 못한 것을 무척 아쉬워한 그는 "항상 초심으로 돌아가려 노력한다. 그런데 어렵다. 초심이 잘 생각이 나지 않는다. 신인의 자세로 후배들과 경쟁하며 치열하게 살아보도록 하겠다"고 솔직한 소감을 밝혔다.
이경규는 그동안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글로벌 붕어빵'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을 선보여왔다. 재능 있는 후배들 사이에서 꿋꿋이 버티며 한길을 걸어온 그에게 주어진 대상은 결코 아깝지 않았다.

무엇보다 후배들의 진정성 넘치는 응원과 축하가 있었기에 이경규의 대상 수상이 더 빛날 수 있던 밤이었다.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그의 다짐에서도 진심이 물씬 느껴져 뜻 깊은 시상식이었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