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고속철 제조사 난처ㆍ베이처 합병

최종수정 2014.12.31 06:30 기사입력 2014.12.31 06: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 중국의 양대 고속철도 제조사가 합병을 공식 추진한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30일 상하이증권거래소 공시 등을 인용해 고속철 제조 국유기업인 중국 베이처(北車ㆍCNR)와 중국 난처(南車ㆍCSR)가 합병 계획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조치는 고속철의 수출과 해외 진출 과정에서 두 회사가 지나친 제살 깎아먹기 식 가격 경쟁을 벌여온 폐단을 없애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두 회사는 2000년 중국 철로기차차량 공업총공사로부터 분리된 기업으로 이후 특히 해외 시장에서 경쟁을 벌였다.

중국 최대의 고속철 제조업체인 난처는 올해 8월 기준으로 해외에서 체결한 계약 규모가 35억 달러이며, 철도 관련 장비와 제품이 84개국에 진출했다. 둘째 규모인 베이처는 해외에서 체결한 계약 규모가 15억3천500만 달러 수준이며 90여개국에 진출했다.
합병 방식은 해외업무 합병이나 지분 상호보유 중 하나가 채택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현금이동이 필요 없어 간단히 실행 가능한 지분 상호보유 방안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전해졌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