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에어아시아 실종관련 신속대응팀 급파, 초계기 등 파견도 검토

최종수정 2014.12.28 17:15 기사입력 2014.12.28 17:06

댓글쓰기

28일 오후 외교부서 관계부처 합동 재외국민보호대책반 회의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정부는 28일 인도네시아 수라바야에서 싱가포르로 가다 교신이 끊어져 실종된 에어아시아 항공기 사고와 관련,우리 국적자가 3명이 탑승한 것을 확인하고 신속대응팀을 급파하기로 하는 한편, 수색 구조 지원을 위해 초계기 등의 파견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외교부 이정관 재외동포영사대사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도렴동 외교부에서 재외국민보호대책반 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대책회의에서 아직까지 모든 상황이 매우 불명확한 만큼 앞으로 인도네시아 등 당국 수색작업 상황 면밀 지켜보면서 우리정부 취할 구체적 조치 결정하기로 했지만 우선 두 가지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정부는 우선 주 인도네시아대사관에서 총영사와 직원 2명 총 3명으로 신속대응팀을 꾸려 이날 저녁 수라바야 지역에서 가장 가까운 주안다 공항으로 급하고 인근 공관에서 추가로 1~2명을 더 파견해서 우리 인도네시아 대사관의 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 호주 등의 수색작업이 진행 중이지만 우리 측도 군자산을 현지에 파견해 수색활동을 지원하기로 하고 인도네시아 측 의사가 확인되면 우리 군이 초계기 등을 파견해서 수색활동 적극 지원하는 것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 대사는 우리 국민 탑승과 관련, "인도네시아 정부 당국 확인에 따르면 이 항공기에 우리국민 3명, 30대 여성 남성 각 1명과 유아 1명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 항공기에는 승객 155, 승무원 7명 탑승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이 대사는 "3명은 가족으로 추정되며 인도네시아에 일정 기간 체류하기 위해 최근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가족에게 사고사실을 알렸다"고 말했다.

한국인으로 보이는 이름이 탑승객 명단에 있는 것과 관련, 이 대사는 "사건사고 발생시 신원을 확인해드리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면서 "한국 여권을 소유한 한국 국적자는 3명이며 인도네시아 교통부 항공국장이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가 해·공군을 인근 지역에 파견해 수색작업을 진행중이지만 아직까지 발견된 잔해는 없는 상황이라고 이 대사는 밝혔다.

말레이 항공기처럼 에어아시아도 추락했을 경우 수색은 상당히 어려운 작업이 될 것으로 외교부는 예상하고 있다.

한편, 인도네시아 외교장관은 이날 오후 2시께 윤병세 외교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이 항공기에 우리국민 3명 탑승한 사실 알려주었고 수색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

또 인도네시아와 이웃한 호주 외교장관도 윤 장관에게 전화해서 위로의 뜻 전하고 호주 정부도 관련 수색활동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이 대사는 전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