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효리, 티볼리 광고 무료 모델?…"제안 하지도 받지도 않았다"

최종수정 2014.12.24 13:57 기사입력 2014.12.24 13:57

댓글쓰기

가수 이효리 [사진=하이컷 제공]

가수 이효리 [사진=하이컷 제공]



이효리, 티볼리 광고 무료 모델?…"제안 하지도 받지도 않았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이효리와 쌍용자동차 양측이 티볼리 광고 촬영에 이효리가 무료 모델을 제안했다는 사실을 부인했다.
이효리 측은 24일 한 매체를 통해 "쌍용차에 모델 제안을 한 적 없다"고 밝혔다. 쌍용차 측도 "이효리 씨에게 티볼리 광고 모델 제안을 받은 적 없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이날 쌍용차 측이 이효리의 제안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티볼리와 이효리의 이미지가 어울리지 않다는 이유다. 또한 이미 다른 콘셉트의 광고를 끝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효리는 최근 자신의 SNS에 "신차 티볼리가 많이 팔려 함께 일하던 직원들을 해고할 수밖에 없었던 회사가 안정되고, 해고됐던 분들도 다시 복직되면 정말 좋겠다"면서 "그렇게만 된다면 티볼리 앞에서 비키니 입고 춤이라도 추고 싶다"는 `티볼리 공약` 글을 게재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