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의원 30명, 문재인·박지원·정세균 '불출마' 공개 서명

최종수정 2014.12.21 15:03 기사입력 2014.12.21 14: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30명의 국회의원이 이른바 '빅3'로 불리는 문재인·박지원·정세균 의원의 2·8 전국대의원대회(전당대회) 불출마를 강력 촉구했다.

강창일 정성호 노웅래 김영주 우상호 의원 등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가 이대로 진행된다면 당의 미래는 없다"며 "전 비대위원 세분께서 (불출마를) 깊이 고민해 주실 것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2월8일 전당대회는 2016년 총선 승리와 2017년 정권 교체를 위한 당의 마지막 대동혁신의 기회로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전당대회에서 우리는 당의 전면적 변화와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혁신의 장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많은 국민들은 자칫 전 비대위원 세분의 출마로 전당대회가 특정인에 의해 당이 좌지우지되고, 통합과 화합이 아닌 분열과 분파로, 감동과 혁신이 없는 당내 기득권 구조의 현실을 확인하는 자리로 변질될 것을 걱정한다"며 "그렇게 된다면 당이 좌절과 분열의 나락으로 떨어질 것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우리는 전당대회가 국민들의 냉소와 지지자들의 무관심 속에 그들만의 리그로 전락해 버릴 것에 대해 우려한다"면서 "이번 전당대회를 감동과 혁신의 장으로 만들고 잃어버린 국민들의 지지를 되돌려 2017년 정권 교체의 출발점이 되기 위해서라도 (문·박·정 의원이) 선당후사와 구당정신으로 (불출마 결심을 위해) 전심전력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공개 서명에 참여한 의원은 선수 순으로 김영환 이종걸 강창일 김동철 박주선 설훈 오영식 오제세 유인태 주승용 최규성 김영주 노웅래 문병호 안규백 우상호 유성엽 유승희 이찬열 이춘석 장병완 정성호 최재천 권은희 김관영 박수현 송호창 이언주 정호준 최원식 등 30명이다.

강창일 의원은 "공개적 서명에 동참한 30명을 포함해 당에서 100여명이 '빅3 불출마'에 공감을 표했다"고 전했다.

우상호 의원은 "세 분의 전 비대위원을 모두 면담해서 비공식적으로 불출마 요청을 하려고 했으나 한 분이 거절해 못 뵀다"면서 "세 분이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 공식 표명을 하지 않아 30명이 집단적 의사표현을 시작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정 계파나 선수를 넘어 이런 의견을 전달하는 것이기에, 이 움직임을 일부 움직임으로 파악하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면서 "우리의 호소가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