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수 여자만, 세계적 생태휴양 관광지로”

최종수정 2014.12.18 17:18 기사입력 2014.12.18 17: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종호]

생태관광 전문가와 시민사회단체, 여수서 개발방안 포럼 개최

<여수 여자만 낙조>

<여수 여자만 낙조>


천혜 해양생태자원 보고인 여수 여자만을 국제적 생태휴양 관광지로 육성하기 위한 지역사회 공론의 장이 열려 관심을 모았다.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 17일 여수문예회관에서 생태관광 전문가와 지역주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여자만을 생태휴양관광지로 육성하기 위한 포럼이 열렸다.

여수를 중심으로 순천만과 벌교·고흥 연안이 순환형으로 연결되는 여자만 권역의 아름다운 갯벌과 낙조, 주민의 삶과 연계된 새로운 생태휴양관광지로 개발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다.

주철현 여수시장은 이날 환영사에서 “여자만은 여수반도의 숨은 보배로서 순천만과 화양 관광지구, 고흥반도 연안 등과 연계되면 남해안의 대표적인 체험·체류형 생태휴양 관광지로 크게 부상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포럼에서는 전남 동부지역 중 자연생태가 가장 잘 보존된 자연자원에 대한 보존과 개발을 통해 생태와 휴양·관광을 아우르는 비전을 제시하고 발전방안을 마련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기조발표는 여자만권 생태관광자원 개발 마스터플랜 수립을 담당했던 강신겸 전남대 교수(생태관광연구센터장)가 맡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는 여자만 갯노을길 조성사업과 섬달천을 중심으로 한 연안생태 휴양마을 조성사업에 대한 계획이 발표돼 주목을 받았다.

이어 신안증도 갯벌연구센터 관장이 성공적 모델로 자리매김한 신안 증도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생태관광의 사례를 발표했다.

종합토론에서는 김순빈 여수시의회 부의장이 갯벌과 생태계가 보존된 여자만의 생태관광 활성화를 위해 주민소통과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노철 여수시 해양관광수산국장은 여자만 권역의 지속가능한 관광개발과 민선6기 해양관광 중심도시 육성을 위한 여수시 관광비전을 설명하고 지역주민 소득과 연계된 프로그램 마련을 제안했다.

김대희 여수YMCA생태교육관장은 최근 생태관광의 트렌드 분석과 자전거 하이킹로드 등과 접목 가능한 개발 방안을 설명했다.

참석자들은 여자만이 천혜의 자연자원인 갯벌과 노을 등 무한한 자원을 갖춘 매력을 바탕으로 생태관광자원과 농어촌 생활문화가 공존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생태휴양관광 패러다임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한 관심확대와 국가차원의 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김종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