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ㆍ달러 환율, 美 FOMC 영향으로 1100원선 회복

최종수정 2014.12.18 16:05 기사입력 2014.12.18 16:05

댓글쓰기

6.6원 오른 1101.5원에 마감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원ㆍ달러 환율이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의 영향을 받아 1100원선 위로 오르며 거래를 마쳤다.

18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인 1094.9원보다 6.6원 오른 1101.5원에 마감됐다.

종가를 기준으로 지난 15일 1099.1원으로 떨어진 뒤 다시 사흘 만에 1100원선을 회복한 것이다.

이날 환율은 전일 대비 5.1원 오른 1100.0원에 개장해 이후 오전 9시37분 9.1원 오른 1104.0원을 기록하는 등 지속적으로 상승 압력을 받았다. 오후 들어서는 1106원에 근접하기도 했다.

이는 FOMC 정례회의 결과에 따른 것으로 미국 연방준비제도는 이날 성명에서 초저금리 기조를 '상당 기간' 유지하겠다는 표현을 삭제하고 '인내심을 갖고' 금리를 인상하겠다는 문구를 넣었다. 또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은 금리 인상 시점이 이르면 내년 4월부터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미국의 금리 인상 시점이 가시화된 것으로 해석되면서 외환시장에서 미 달러가 강세를 보이는 결과를 가져왔다. 엔ㆍ달러 환율은 달러당 118엔대 후반까지 올랐으며 이에 원ㆍ달러 환율도 동반 상승했다.

다만 시장에서는 FOMC 결과가 엔ㆍ달러 환율 반등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아 이로 인한 향후 원ㆍ달러 환율 변동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