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210개 약수터 정보 스마트폰통해 서비스

최종수정 2018.08.15 15:31 기사입력 2014.12.14 05:49

댓글쓰기

모바일 기반 약수터 안심서비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도내 210여개 약수터 수질 등 각종 정보를 스마트폰을 통해 무료 제공한다. 도는 내년 1월1일부터 '모바일 기반 약수터 안심서비스'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약수터 이용자가 약수터에 부착된 태그에 스마트폰을 대면 ▲음용 적합 여부 등 수질 정보 ▲약수터 소재 정보 및 이용자 수 ▲약수 음용법 및 약수터 예절 등 각종 정보를 곧바로 볼 수 있게 된다. 수질검사 항목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도 확인할 수 있다.

태그가 설치되는 약수터는 도내 405개 약수터 가운데 수원, 성남, 고양, 안양, 용인, 의정부, 남양주, 평택, 광명, 양주시 소재 210개 약수터다.

도는 서비스 제공을 위해 12월 중 도내 약수터에 스마트폰 근거리 무선통신(NFC)이 가능한 태그를 설치한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먹는물 안심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을 스마트폰에 설치해야 한다.

설치 방법은 구글플레이스토어에 접속한 뒤 '먹는물 안심 서비스'를 검색해 설치하거나, 약수터에 부착된 태그에 스마트폰을 가져다 대면 자동으로 구글플레이스토어로 연결돼 설치할 수 있다.
앱이 설치된 후 약수터에 부착된 태그에 스마트폰을 대면 앱이 실행되면서 수질 정보 등 다양한 정보를 볼 수 있다. 도는 내년 1월부터 6월까지 6개월간 시범 운영하고 도민 이용 반응 및 현장평가를 통해 사업 확대 여부를 결정한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 도민들이 안심하고 약수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수질과 위생을 합리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도내 지정약수터 405개소의 하루 평균 이용객은 6만4000여명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