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금융 사외이사, '사태 책임' 연임 포기…즉각 사퇴는 않기로

최종수정 2014.12.04 20:15 기사입력 2014.12.04 20: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KB금융 지주 사외이사진이 임기 연장을 하지 않기로 했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금융 사외이사들은 이날 오전 열린 간담회에서 금융위원회의 승인 보류로 난항을 겪는 LIG손해보험 인수에 대해 논의 했다. 이 자리에서 이사들은 임기를 연장하지 않고 남은 임기는 마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금융당국은 KB금융의 LIG손보 인수 승인 건과 KB금융의 지배구조 개선을 연계하며 사외이사들의 즉각적인 사퇴를 간접적으로 압박해왔다.

앞서 지난달 21일 이경재 전 이사회 의장은 윤종규 KB금융 회장 취임과 함께 사외이사직에서 물러났다.

KB 이사회 중 올해 새로 임명된 조재호·김명직·신성한 이사를 제외한 나머지 5명의 임기는 내년 3월까지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