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주, 전남 원정서 1-3 패…2부 리그 강등 유력

최종수정 2014.11.22 18:21 기사입력 2014.11.22 17: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프로축구 상주 상무의 2부 리그 강등이 유력해졌다.

상주는 22일 광양전용구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1부 리그) 2014 그룹B(7~12위) 37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전남 드래곤즈에 1-3으로 졌다. 전반 8분 만에 상대 공격수 스테보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전반 25분 조동건의 만회골로 균형을 맞췄으나 전반 34분 레안드리뉴, 후반 44분 스테보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6승13무18패(승점 31)가 된 상주는 한 경기를 덜 마친 성남FC(승점 34)와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최하위인 12위에 머물렀다. 골득실에서도 -25로 성남(-9)에 열여섯 골이나 뒤진다. 성남이 남은 두 경기를 모두 패하고 상주가 경남과의 시즌 최종전(29일)에서 이기더라도 큰 점수 차 승리가 아니라면 순위를 바꾸기 어렵다.

올 시즌 K리그 클래식 12위는 다음 시즌 챌린지(2부 리그)로 자동 강등되고, 11위는 2부 리그 플레이오프에서 올라온 팀과 승강을 다툰다. 상주는 최하위를 확정할 경우 한 시즌 만에 다시 2부 리그로 강등된다.

부산은 원정에서 경남을 1-0으로 꺾고 아홉 경기 무패(5승4무)의 오름세를 유지했다. 승점 43으로 8위를 굳히며 1부 리그 잔류도 확정했다. 10위 경남(승점 36)은 마지막 경기까지 11위 성남과 잔류를 놓고 경쟁하게 됐다. 리그 우승을 확정한 전북은 그룹A(1~6위) 원정경기에서 수원에 2-1로 역전승했다.
한편 챌린지 준플레이오프에서는 4위 광주가 3위 강원을 1-0으로 꺾고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광주는 오는 29일 원정에서 2위 안산 경찰청과 단판 승부로 플레이오프를 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