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문래동 철공소골목 왜 갔나

최종수정 2014.11.22 16:00 기사입력 2014.11.22 1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범죄가 많다는 점에 착안해 창업했습니다."(가시캡 권도겸 대표)
"실제 도움이 많이 됐나요?"(박근혜 대통령)
"한 번 설치 됐던 집에 재발된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권 대표)
"이거 무서워서 어디 들어가겠어요? 아이디어가 범죄 예방도 하고 사회를 정화시키는 데도 기여하는 바가 큽니다."(박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21일 서울 영등포구 ‘문래 소공인특화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제공 : 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이 21일 서울 영등포구 ‘문래 소공인특화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제공 : 청와대)



박 대통령이 사회를 정화시킬 것이라 칭찬한 것은 권 대표가 만든 '가시캡'이란 제품이다(첫 번째 사진). 이 제품은 도둑들이 도시가스관을 타고 아파트 고층에 침입한다는 점에 착안해 가스관을 아예 철 가시로 두른 것이다. 36세 청년기업가의 아이디어 발명품이다. 박 대통령은 가시캡이 사회를 정화시킬 뿐 아니라 영세 철공 제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판단한다.

박 대통령이 21일 철공소골목인 문래동을 찾은 건 이런 이유에서다. 문래동은 1960년대부터 철공소 단지가 자연적으로 조성된 곳이다. 최고의 금속가공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제조업의 뿌리지만 여전히 영세성을 면치 못하고 있다.
박 대통령은 문래동의 기술력에 가시캡과 같은 아이디어, 그리고 예술성이 융합되면 창조경제의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그저 재개발 대상 정도로 인식되던 영세 철공소골목에 이런 관심을 보낸 건, 대통령의 문래동 방문이 최초이듯, 박 대통령이 처음인 듯하다.

"예술과 철공이 만났네요. 공동작업 인가요?"(박 대통령)
"네 만났어요. 재료는 그 분들 재료구요. 제가 아이디어를 내가지고…."(예술인 유지연)
"상징하는 그런, 화합의 그런…, 좋은 작품 많이 만들어 주세요."(박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21일 서울 영등포구 ‘문래 소공인특화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제공 : 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이 21일 서울 영등포구 ‘문래 소공인특화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제공 : 청와대)



박 대통령은 특히 제조업과 예술이 결합되는 데 많은 관심을 보였다. 예술인 유지연 씨는 소공인 생산현장의 고단함을 철재를 활용해 연꽃모양으로 표현했다(두 번째 사진). 'Fe(철)망망'이란 작품은 유 씨와 문래동 철공인이 디자인과 제작으로 분업해 만들었다.

작품 감상을 끝낸 박 대통령은 '쇠를 깎고 문화를 녹여 창조경제를 꽃 피우다'라는 슬로건이 걸린 '대통령과 철공인과의 대화' 행사장에 입장했다. 이춘성 천우엔지니어링 대표는 " 대통령님께서 여기 열악한 생산 현장까지 방문해 주셔서 문래동 소공인을 대표하여 진심으로 환영하며 감사를 드린다"며 대통령을 맞았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금도 1700여 개 철공소가 산업의 핵심 부품들을 생산하면서 제조업 생태계에서 없어서는 안 될 그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쇠를 깎고 녹여서 부품과 소재를 만드는 산업을 뿌리산업이라고 부르는데, 그런 의미에서 문래동은 뿌리 중에서도 뿌리라고 생각이 된다. 힘들지만 대한민국 최고 기술을 자부하면서 현장에서 묵묵히 땀 흘리고 계신 소공인 여러분들이야 말로 진정한 애국자라고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박 대통령은 또 "최고의 기술을 가진 문래 상공인들과 예술인들의 감각이 접목이 된다면 산업과 예술이 만나서 '메인드 인 문래' 이런 명품이 탄생할 수 있다"며 "이런 제품들이 공공조달 시장이나 전자상거래 등으로 판로가 다각화 된다면, 기존에 하청 중심으로 가던 것을 넘어서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 걸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이 우리 경제의 돌파구로 삼고 있는 '창조경제'의 모델로 문래동 철공소골목을 키우겠다는 것이다.

창조경제 실행 주체는 이날 확대 개소한 '문래 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이루어진다. 센터에서 문래동 장인들은 신기술에 대한 교육을 받거나 첨단 장비를 활용할 수 있다.

정부는 또 문래창작촌에서 활동 중인 문화예술인 250여명과 연계해 사업영역을 확대하는 것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렇게 생산된 제품에 대해 정부는 공공조달시장에 참여시키거나 대형마트ㆍ중소기업 유통센터 등과 협력토록 지원해 판로를 확보할 수 있게 돕는다는 게 박 대통령의 구상이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