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운정, LPGA투어 '모범상 수상'

최종수정 2014.11.22 16:46 기사입력 2014.11.22 08:15

댓글쓰기

최운정(왼쪽). 사진=볼빅 제공

최운정(왼쪽). 사진=볼빅 제공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오렌지걸' 최운정(24ㆍ볼빅)이 한국선수로는 처음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윌리엄 앤 마우지 파월' 상을 받았다.

해마다 LPGA투어에서 모범적인 활동을 한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 최운정과 스테이시 루이스, 리젯 살라스(이상 미국) 등이 후보에 올랐고, 선수들의 투표를 통해 최운정이 수상했다.

최운정은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선수들이 뽑아줘 더욱 의미 있다"며 "앞으로도 즐거운 마음으로 열심히 투어 생활을 하겠다"고 했다. 1986년 제정된 이후로 낸시 로페즈(1987년)와 팻 브래들리(1991년), 베시 킹(1996년), 줄리 잉스터(2004년), 로레나 오초아(2009년)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이 상을 받았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