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조직개편에 숨겨진 또다른 의미는?

최종수정 2014.11.20 17:07 기사입력 2014.11.20 17:07

댓글쓰기

경기도청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19일 중폭 이상의 조직개편 조례를 입법예고했다. 핵심은 국장급(3급) 자리인 경제기획관 부활과 상생협력관 신설로 모아진다. 한시기구인 융복합도시정책관(3급)은 올 연말까지만 운영하기로 했다. 또 남 지사의 공약인 경기도재난안전본부는 도지사 직속으로 편제를 바꾸기로 했다. 이번 조례는 내년 1월1일부터 시행된다.

외형상 이번 조직개편은 안전행정부의 2개 국(局) 신설 허가에 따른 조치다. 하지만 내부를 들여다보면 남경필 경기지사의 집권 2년차 도정 향배를 가늠해볼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번 개편은 단순한 조직을 손보는 선에서 끝나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유력하다. 비서실과 특보단 등 참모진의 중폭수준 이동과 대변인실 축소 등도 불가피해 보인다.

도 관계자는 "비서실장이 12월 중에 나간다고 하고 2개의 국이 새로 만들어지면서 조직과 인사 관련 개편 폭이 상대적으로 넓어졌다"고 말했다.

이미 홍모 비서실장은 이르면 이달, 늦어도 다음 달 그만두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홍 실장은 경기관광공사 사장 물망에 오르고 있다. 홍 실장 자리에는 비서실에 근무 중인 김모 보좌관이 유력하다는 분석이다.
또 대변인실의 축소와 상생협력관실 신설에 따른 참모진 이동도 예측된다. 도는 대변인실의 업무가 공보와 홍보 등으로 나뉘고 너무 방대해 제대로 업무를 보는데 어려움이 많다고 보고 분리를 검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소통담당관과 홍보담당관은 신설되는 상생협력관 밑으로 갈 공산이 크다.

이 과정에서 상생협력관에 특보 중에서 한 명이 임명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그러나 외부 공모도 배제하기 어렵다. 내부 이동시 참모진의 도미노 인사이동도 전망된다.

도는 남 지사의 '연정'(연합정치)과 정무적 업무를 전담할 전위조직으로 상생협력관 신설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상생협력관은 도지사 보좌기능도 맡게 된다.

참모진의 개편을 점치는 또 다른 이유는 최근 벌어진 해프닝이다. 지난 17일 남경필 경기지사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강득구 경기도의회 의장은 조찬을 함께하며 3개 기관 간 상생협력 협약식을 체결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남 지사가 제대로 보고를 받지 못해 결국 식사만 하고 헤어졌다. 이 과정에서 업무누수 등이 있고, 대외 협상력에도 문제가 있다는 것을 남 지사가 감지했다는 후문이다.

도의 또 다른 관계자는 "조직개편과 맞물려 여러 인사 이동요인이 발생하고 있다"며 "12월 중에 참모진에 대한 인사이동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