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달보름 못내다본' 경기도 조직개편…도정 제대로 이끌까?

최종수정 2014.11.20 14:25 기사입력 2014.11.20 07:57

댓글쓰기

경기도청

경기도청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불과 한달 보름전 폐지했던 '경제기획관'(3급)을 부활한다. 또 기획조정실에서 대변인실로 편제가 바뀐 '소통담당관'(옛 뉴미디어담당관)은 다시 떼어내 신설되는 상생협력관(3급) 밑에 두기로 했다.

1250만 경기도민들의 행정을 담당한 광역자치단체 경기도가 지난 10월2일 첫 조직개편을 단행한 데 이어 47일만에 다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재직개편안을 입법예고했다.

경기도는 이번 조직개편에 대해 지난달 2일 조직개편 뒤 2개 국(局)이 늘어 조직을 재정비해야 하는 불가피한 상황이 벌어졌다고 해명하고 있다. 하지만 도민들은 국 부활과 과 재편은 당초 행정수요를 잘못 예측한 결과로 보고 있다.

경기도는 19일 ▲상생협력관ㆍ경제기획관(각 3급) 신설 ▲융복합도시정책관(3급) 폐지 ▲재난안전본부 도지사 직속 기구화 등을 담은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경제실 산하에 경제기획관이 부활된다. 경제기획관은 경제실장(2급)을 보좌해 지난달 북부청으로 옮긴 경제정책과, 일자리정책과, 경기일자리센터, 사회적경제과, 기업지원과, 산업정책과, 특화산업과, 과학기술과 8개 과를 관장하게 된다. 경제기획관은 지난달 2일 조직개편 때 폐지됐던 조직이다. 한달 보름 만에 조직을 원상복구한 셈이다. 경제실은 경제기획관이 부활하면서 지난 조직개편에서 신설된 국제협력관(2급)을 포함해 1실2국11과로 몸집이 커졌다.
반면 이번 개정안으로 대변인실은 적잖은 충격에 빠졌다.

개정안을 보면 도지사 직속으로 상생협력관(3급)이 신설된다. 상생협력관은 대변인실(3급)에 있는 소통담당관(4급)과 홍보담당관(4급) 등이 떨어져 나가 꾸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소통담당관은 지난 10월 조직개편 때 기획조정실 내 정보화기획관(3급) 밑에 있다가 대변인 소속으로 변경됐던 곳이다. 이번 조직개편안이 경기도의회를 통과하면 소통담당관은 석달 새 '정보화기획관→대변인→상생협력관'으로 이동하는 대변신(?)을 하게 된다. 이럴 경우 대변인실은 언론담당관(4급) 1개 과만 관장하는 '초미니' 국으로 전락하게 된다.

경기도는 아울러 재난안전본부(옛 소방재난본부)를 행정1부지사에서 도지사 직속으로 바꾼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조직개편 때 재난안전본부 안에 안전기획관(3급)을 신설했다. 행정자치부는 국민안전처 출범에 맞춰 전국 시ㆍ도에 안전 업무를 전담할 기구를 신설해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럴 경우 경기도에는 2급 자리가 하나 더 생기게 된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다시 조직개편이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도 관계자는 "조직개편은 미래를 내다보고 비전을 갖고 차분하게 해야 하는데 그런 측면에서 최근 경기도 조직개편은 다소 무리한 면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고 시인했다.

한편, 지난달 조직개편 후 경기북부청으로 옮긴 경제실 산하 100여명의 직원 중 상당수는 장거리 출퇴근 및 숙소 부족, 사무실 공간 협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수원 재난안전본부와 의정부 소방재난본부 간 명칭 통일이 이뤄지지 않아 혼선이 빚어지기도 하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달 조직개편 때 44%의 부서명칭을 바꿨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