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권, 외국인 주주에 4년간 3조 배당

최종수정 2014.11.20 07:10 기사입력 2014.11.20 07:10

댓글쓰기

당국 "고배당 건전성 우려…자본적정성 계획 점검"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국내 주요은행들이 지난 4년 간 외국인 주주에게 약 3조원의 배당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그동안 거둔 이익의 약 10%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KBㆍ우리ㆍ신한ㆍ하나ㆍSCㆍ씨티 등 6개 금융지주사는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4조4645억원을 주주들에게 현금 배당했다. 같은 기간 거둔 당기순이익은 28조5039억원(연결 기준)으로 평균 배당성향은 15.7%다.

외국인 지분율이 100%인 SC와 씨티를 비롯해 하나(70.1%), 신한(64.5%), KB(63.5%) 등 주요 금융지주의 외국인 지분율은 60~70%에 이른다. 금융지주의 4년 치 배당금 중 2조8283억원(63.4%)은 외국인 주주에게 돌아간 셈이다.

금융권의 고배당 문제는 최근 SC은행의 배당 추진 논란으로 다시 불거졌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49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낸 SC은행은 1조2000억원의 주주 배당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SC은행에 대한 검사에 착수했으며, 검사 과정에서 배당 관련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자본적정성 유지 계획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법적으로 배당을 가로막을 권한은 없지만, 예금자 보호를 위해 건전성이 필수인금융기관의 특성상 '적정한 수준'의 배당을 권고하겠다는 게 당국의 방침이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