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케아 "국가별로 가격정책 달라…인기 많은 제품 더 싸게"

최종수정 2014.11.19 17:16 기사입력 2014.11.19 11:25

댓글쓰기

수납·유아용 가구 등등 '국민가구'…"외국보다 한국이 싼 제품도"

앤드류 존슨 이케아코리아 세일즈 매니저가 19일 이케아 광명점에서 이케아코리아의 가격 정책에 대해서 소개하고 있다.

앤드류 존슨 이케아코리아 세일즈 매니저가 19일 이케아 광명점에서 이케아코리아의 가격 정책에 대해서 소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이케아코리아가 한국에서 촉발된 가격 논란에 대해 '국가별로 가격 정책이 다르다'고 답했다. 인기가 많은 제품은 좀 더 낮은 가격을 책정했으며 외국보다 한국이 저렴한 제품도 많다는 해명이다.

앤드류 존슨 이케아코리아 세일즈 매니저는 19일 이케아 광명점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국가별로 상이한 가격을 책정하는 것은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며 "전 세계 모든 이케아는 거의 동일한 상품을 판매하고 있지만 가격 정책은 별도로 국가별로 책정된다"고 말했다.

존슨 매니저가 밝힌 가격책정을 결정하는 요소는 ▲가정방문(Home Visit) ▲시장상황 분석 ▲공급 및 유통 ▲통화 ▲관세 ▲소비세 등이다.

그는 이어 "우리는 해외시장과의 비교를 염두에 두기보다, 한국시장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며 "한국시장에 맞춤화된 가격을 책정한다"고 말했다.

이케아가 저렴하게 가격을 책정하는 제품은 국내에서 인기가 많은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존슨 매니저는 "한국인 가정을 방문한 결과, 일부 가구는 너무 좋아해서 '국민가구'라고 불릴 정도로 많이 사용하는 것을 알게 되었다"며 "사람들이 많이 좋아하는 제품이므로 더 많은 사랑을 받고자 경쟁력 있게 가격을 책정했다"고 말했다.

국내 가정의 소비가 자녀들 중심인 것을 겨냥해 유아용 제품도 가격이 저렴하게 책정됐다. 그는 "아이들이 사용할 수 있는 '몰라' 이젤도 가격이 저렴하게 책정됐다"며 "아시아태평양 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을 받아 제품 가격을 낮출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의 규제 환경에 맞춘 제품도 소개했다. 존슨 매니저는 '람판' 램프를 소개하며 "이 제품은 최초 한국의 전기 규제에 맞춤한 제품"이라며 "모든 전구는 발광다이오드(LED) 조명을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케아의 가격 책정이 복잡한 과정을 거쳐 진행된다고 강조했다. 존슨 매니저는 "여러 가지 측면에서 보시다시피 가격을 책정하는 것은 복잡한 프로세스(과정)를 따른다"며 "이케아코리아의 목표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접할 수 있고, 가격 경쟁력이 있는 제품을 제공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