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외환銀 통합 노사 협상, 첫 만남 '파행'

최종수정 2014.11.17 16:43 기사입력 2014.11.17 14: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조기통합을 논의하는 노사협상이 첫 회동부터 파행으로 흘렀다. 외환은행 노동조합이 뒤늦게 김정태 하나금융회장의 참석을 요구하면서 혼선이 시작됐고, 이후 노조가 내놓은 요구사항을 김 회장이 거부하면서 첫 협상은 종료됐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노사 대표단은 지난 14일 저녁 7시 서울 명동에 위치한 은행연합회관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당초 하나금융, 외환은행 전무·상무급 임원 4명이 사측 대표단으로, 전직 노조위원장 2명, 현 외환은행 노조부위원장, 전 외환은행 직원인 대학교수 등 4명이 노조측 대표단으로 참석하기로 돼 있었다. 하지만 알려졌던 것과 달리 김근용 외환은행 노조위원장이 협상에 참석하면서 노조측은 오후 2시에 김정태 회장의 참석을 사측에 요구했다.

이에 대해 외환은행 노조는 "이날 상견례는 양측간 대화의 첫 문을 여는 자리(Kick-off)로서, 양측 수장이 참석하는 것이 모든 협상의 관례"라며 "김 회장은 당초 예정된 회의시각에 2시간 늦게 참석한 데 이어 회의시작 30여분 만에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하나금융은 본래 예정돼 있지 않았던 김 회장의 참석을 뒤늦게 요구하면서 '2시간 지각'을 운운하는 것은 흠집내기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당시 예정된 그룹내 전 임원이 참석하는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이날 그룹 워크숍을 진행하기로 한 것은 이미 알려졌던 사안으로 노조의 요구가 전달돼 김 회장이 뒤늦게나마 참석하게 된 것"이라며 "일방적으로 시간을 결정한 데 이어 사전에 김 회장의 참석에 대한 요구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김 회장과 김 위원장의 참석 이후 시작된 협상 자리는 노조의 요구사항이 전달되면서 30분만에 파행됐다. 노조측 은 이 자리에서 김 회장에게 합의위반에 대한 사과와 새로운 합의서 체결 전까지 IT 통합과 합병승인 신청 등 통합절차 중단, 외환은행 직원 정규직 전환, '대화단'에 대폭적인 권한 위임 등을 요구했다. 또 합의가 불발될 경우 2.17 합의서를 이행하는 사안도 추가적으로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외환은행 노조 관계자는 "첫 만남에서 신뢰회복 차원에서 당연히 요구해야 할 사항들"이라고 전했다.

김 회장은 노조의 요구 중 합의 불발시 2.17합의서 준수, 통합절차 중단 등에 거부감을 나타낸 것으로 파악됐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첫 만남에서 제대로 된 대화를 시작하기도 전에 노조에서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며 "통합 협상을 가지면서 통합 절차 중단을 요구한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외환은행 노조는 900명에 대한 대규모 징계를 사측이 지난달 27일 대폭 축소키로 하자 이튿날 전격적으로 노사 대화에 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17일 만에 이뤄진 노사의 첫 공식적인 만남은 결국 파행으로 끝났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